[정치오늘] 재보선 사전투표율 역대급…與 “吳 심판” vs 野 “文정권 심판”
[정치오늘] 재보선 사전투표율 역대급…與 “吳 심판” vs 野 “文정권 심판”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4.0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서울·부산시장 후보 막판 유세 총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4일 정치오늘은 사전투표율에 대한 여야의 엇갈린 해석차 등이다.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차려진 사전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사전투표하고 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차려진 사전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이 사전투표하고 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역대급 재보선 사전투표율을 두고 여당은 ‘野 심판’을, 야당은 ‘정권심판’ 때문이라고 각각 해석했다. = 더불어민주당은 사전투표율이 21.95%로 역대 재보선 최고치를 기록한 것을 두고 ‘야당 후보에 대한 심판론’이 통한 거라고 해석했다. 민주당 신영대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궤변과 거짓말을 심판하고자 사전투표에 참여해주신 서울 시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배준영 대변인은 전날 역대 재보선 최고 사전투표율 놓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권심판론’이 통한 거라고 논평했다. 
 

서울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부활절을 맞아 명동성당, 교회를 찾았다.ⓒ시사오늘(사진 : 박영선 후보 캠프)
서울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부활절을 맞아 명동성당, 교회를 찾았다.ⓒ시사오늘(사진 : 박영선 후보 캠프)

선거 마지막 휴일을 맞아 서울시장 여야 후보들은 막판 총력 유세에 집중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전 부활절을 맞아 명동성당을 비롯해 서울 구로구 기독교대한감리회 등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세빛섬에 찾아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오세훈 후보 캠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세빛섬에 찾아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오세훈 후보 캠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세빛섬 한강변에서 시민과 함께 걷기를 통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가 관광 정책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김영춘 후보 캠프)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가 관광 정책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김영춘 후보 캠프)

부산시장 여야 후보들도 막판 지지 호소에 열을 올렸다. =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부산을 세계적인 유라시아 관광거점 도시로 육성하겠다며 부울경은 물론 남해안을 연결하는 남부권 해양 관광벨트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춘 후보 선대위 측에서 박형준 후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김영춘 후보 캠프)
김영춘 후보 선대위 측에서 박형준 후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 김영춘 후보 캠프)

한편 김영춘 후보 선대위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에 대한 6대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김 후보는 박 후보에 대해 엘시티 로열층 부동산 투기 의혹, 재산 증식 논란, 청와대 행정관 당시 불법 사찰, 국회 사무총장 직권남용, 자녀 입시 부정 의혹 등에 대해 게이트라 규정,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부활절을 맞아 통합의 정치를 강조했다. 사진은 빗속 유세 연설을 하고 있는 박 후보 모습ⓒ시사오늘(사진 : 박형준 후보 캠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부활절을 맞아 통합의 정치를 강조했다. 사진은 빗속 유세 연설을 하고 있는 박 후보 모습ⓒ시사오늘(사진 : 박형준 후보 캠프)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부산 포도원 교회에 참석해 부활절을 맞아 정치인으로서 분열이 아닌 통합의 정치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 “예수님의 부활을 간절히 기다리던 그 시대 사람들처럼, 오늘의 우리도 더 좋은 사회를 향해 쉼 없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