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유승민 “與, 극도의 네거티브…중도층 투표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
[정치오늘] 유승민 “與, 극도의 네거티브…중도층 투표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1.04.0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오세훈·박형준, 당선돼도 무효 가능성 높아”
정의당 “심상정에 도와달라는 박영선, 염치가 있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민주당 “오세훈·박형준, 당선돼도 무효 가능성 높아”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당선 무효형’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당선 무효형’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당선 무효형’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5일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와 박 후보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고, 그 거짓말 때문에 당선된다면 이는 사법당국이 당선무효형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법률위원회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승민 “與, 극도의 네거티브…중도층 투표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


국민의힘 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중도층이 투표를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국민의힘 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중도층이 투표를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국민의힘 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해 공세를 펴는 것과 관련, “네거티브를 극도로 끌어가서 중도층이 투표를 포기하도록 하는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보통 국회에서도 여야가 너무 싸우면 국민들은 정치염증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에 도와달라는 박영선, 염치가 있어야”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5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한 인터뷰에서 “심상정 의원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시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5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한 인터뷰에서 “심상정 의원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시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5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한 인터뷰에서 “심상정 의원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여 대표는 이날 대표단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박 후보께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정의당이 당론으로 추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논의 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고 지적했다.

또 “1년 전 총선 당시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고, 이는 정의당에게는 가히 정치 테러였다”며 “무엇보다 정의당에 도움을 청하기 전에 이익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