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로고 단 기아 첫차 ‘K8’ 살펴보니…첨단 기술 향연에 메리디안 사운드 ‘압권’
신규 로고 단 기아 첫차 ‘K8’ 살펴보니…첨단 기술 향연에 메리디안 사운드 ‘압권’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4.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8일 서울 강남 압구정 '기아 비트360'에서 K8 실차 공개행사가 열렸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8일 서울 강남 압구정 '기아 비트360'에서 K8 실차 공개행사가 열렸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기아가 브랜드 리뉴얼 이후 첫 신차인 'K8'을 본격 출시한 가운데, 이에 발맞춰 내외관 디자인과 편의 사양 등의 상품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실차 공개행사를 마련했다.

8일 서울 강남 압구정 '기아 비트360'에서 열린 해당 행사에는 총 4대의 K8 차량이 전시됐는데, 동급 준대형 세단 시장에 속해있는 영원한 맞수 '그랜저'와 수입 세단들을 긴장시킬 만한 무기가 무엇인지 확인해 볼 수 있는 자리로 꾸며져 눈길을 모았다.

우선 K8의 매력은 프리미엄 세단이 지향하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안락한 실내 공간에서 두드러졌다. 전체적인 차체 라인은 낮은 전고와 5m에 이르는 전장을 확보한 덕분에 더욱 길어보이고 날렵한 인상을 갖췄다.

전면부는 새롭게 적용된 기아 로고를 시작으로,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의 세세한 음각 마감과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이 탑재돼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다분하다. 전작 K7의 중후함은 덜어내고, 신선함을 녹여낸 만큼 눈길이 지나는 곳곳마다 지루할 틈이 없다.

후면부는 트렁크 끝단이 솟아있는 리어 스포일러 형태로 꾸며져 역동성을 강화했고, 새로운 로고와 좌우 리어램프와 이를 하나로 이어주는 리어램프 클러스터가 배치돼 입체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리어램프 클러스터는 작은 삼각형이 얽혀있는 모습으로 나있어 차별화를 이룬다.

실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더불어 센터콘솔 내 버튼부에 경사를 준 디자인이 눈에 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실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더불어 센터콘솔 내 버튼부에 경사를 준 디자인이 눈에 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실내 공간은 2895mm에 달하는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구현한 넉넉한 공간에 현대차그룹의 최신 기술이 총망라됐다는 점에서 K8만의 자부심이 묻어난다.

1열은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터치식 공조 조작부를 통해 신인성과 직관성을 높였다. 전자식 변속 다이얼의 조작도 더욱 편리해졌는데, 센터콘솔 내 버튼부에 경사진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큰 몫을 한다. 에르고 모션 시트의 기능성과 편안한 착좌감도 자랑거리다.

2열은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와 고급형 헤드레스트, 나파가죽 시트를 비롯해 온도 제어 공조부와 USB 단자, 열선·통풍 시트 가능 등을 갖춰 안락함을 선사한다.

K8 2열은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와 고급형 헤드레스트를 비롯해 온도 제어 공조부와 열선·통풍 시트 가능 등을 갖춰 안락함을 선사한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K8 2열은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와 고급형 헤드레스트를 비롯해 온도 제어 공조부와 열선·통풍 시트 가능 등을 갖춰 안락함을 선사한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물론 이날 실차 공개행사의 압권은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에 있었다.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인 메리디안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완성차 최초로 기아 K8에 적용됐기 때문이다.

K8에는 1열 대시보드 상판 정가운데를 비롯해 1열 도어 양쪽에 각 3개씩, 2열 도어에 각 2개씩, 2열 헤드레스트 뒤 상판에 3개의 스피커를 둬 총 14개 스피커를 탑재했다. 특히 천연 원목 재질의 진동판을 사용한 스피커라는 점에서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구현한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행사장을 가득 메운 깨끗한 음질의 팝송도 별도로 마련해 둔 스피커가 아닌 K8 차량에서 나오는 소리였다는 점에서 신기할 따름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레인지로버 등 고급 차량에 적용되는 메리디안 사운드 시스템이 국내에서는 K8에 처음 적용됐다"며 "특히 최적의 음향 설계를 위해 메리디안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2번이나 한국을 찾는 등 긴밀한 협업을 진행했다"고 귀띔했다.

한편 이날 출시·공개한 K8은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개 모델로 판매된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3279만 원(2.5 가솔린 노블레스라이트)에서 4526만 원(3.5 가솔린 플래티넘)이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벗어나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대한민국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라며 "편안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K8 실차 공개행사에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체험이 이뤄졌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K8 실차 공개행사에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체험이 이뤄졌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