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혼잣말’ 설화…마이크가 ‘웬수’?
[만평오늘] ‘혼잣말’ 설화…마이크가 ‘웬수’?
  •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기자
  • 승인 2021.04.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실수했다는 정부여당 인사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정부여당에서 ‘혼잣말 설화’가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 7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소설 쓰시네”라고 말했다가 고개를 숙이더니, 이번에는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야당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중얼거렸다가 이틀 뒤 사과했다.

김태년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지난 2월 혼잣말로 “부산을 또 가야겠네. 허 참”하고 한숨을 내쉬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다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실수라는데, 이쯤 되면 민주당에게는 마이크가 ‘웬수’라고 해야 할까.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