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서 붙은 IPO ‘불꽃’, 하반기엔 더 ‘활활’
SKIET서 붙은 IPO ‘불꽃’, 하반기엔 더 ‘활활’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4.3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급 증거금·경쟁률 기록…CMA잔고·계좌 수 ‘최대치’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예비심사 신청…“청약 의향 有”
긍정적 전망 계속…미래에셋·삼성증권, 전년 실적 상회
올해 기업금융 주도…“공모 규모, 사상 최대 수준 전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지난 28일 투자자들이 '미래에셋증권 투자센터 여의도'에서 SKIET 공모청약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지난 28일 투자자들이 '미래에셋증권 투자센터 여의도'에서 SKIET 공모청약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하반기 IPO 전망이 밝아졌다. 상반기 SK바이오사이언스에 이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의 IPO가 잇따라 흥행하며 다음 타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를 주관하는 증권사들도 반사이익을 받을 전망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8일부터 시작된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일반 공모주 청약은 역대급 흥행을 기록했다.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이틀간 최종 증거금은 80조 9017억 원, 경쟁률은 288.17대 1로, 이중 증거금은 지난달 SK바이오사이언스 수준을 훌쩍 뛰어 넘는 사상 최대치다.

SKIET 공모청약 '열기'는 최근 며칠간 자금 흐름에서도 파악됐다. 이날(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사 CMA계좌 수는 지난 27일 2602만좌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일(2553만좌)보다 약 48만개 늘어나며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공모주 청약 당시보다 300만좌가 늘어난 셈이다. 또한 CMA잔고도 70조 원을 돌파하며 이번 청약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을 나타냈다. 

앞으로 일반 투자자에 대한 공모주 청약을 끝낸 SKIET는 공모가 상단 10만 5000원으로 확정됐으며, 다음달 11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벌써부터 메리츠증권은 SKIET에 대한 적정주가를 18만 원으로 제시하며,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제 시장에서는 다음 IPO 타자가 SK바이오사이언스, SKIET의 흥행을 이어갈지가 관심이다. 현재 또 다른 '대어'로 꼽히고 있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가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신청했으며, 여러 기업들이 대기하고 있다.

시장의 유동성이 상대적으로 쪼그라들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게 지속되고 있다. 변동성 높은 가상화폐(암호화폐)에 피로감을 느낀 자금이 언제든 재투입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29일 투자자들이 '미래에셋증권 투자센터 목동'에서 SKIET 공모청약에 대한 상담을 받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29일 투자자들이 '미래에셋증권 투자센터 목동'에서 SKIET 공모청약에 대한 상담을 받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실제 최근 SKIET 공모주 청약 현장에서 만난 한 투자자 A씨(60대)는 "중복청약 막차라서 청약하러 온게 아니라, 여유자금을 투자해도 될만한 기업을 찾고 있는 것"이라며 "젊은 사람들도 가능한 선에서 투자에 관심을 가지면서 좋은 기업을 볼 수 있는 시각을 가졌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이틀간 만났던 대부분의 투자자들도 같은 의견이었으며, 향후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크래프톤 등도 기회가 있다면 청약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들은 대부분 하반기에 상장될 예정이다.   

투자에 대한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굵직한 딜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증권사들은 반사이익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해 가장 좋은 IPO실적을 올린 미래에셋증권의 경우, 2분기가 끝나기도 전에 전년 수준의 절반을 기록하고 있으며, 삼성증권의 공모총액은 벌써 2020년 규모를 넘어섰다. 

이중 미래에셋증권은 크래프톤과 한컴라이프케어, 아주스틸 등의 대표주관사를 맡았으며, 삼성증권과 함께 일진하이솔루스(舊 일진복합소재)의 상장주관사가 됐다. 또한 삼성증권은 카카오페이의 대표주관사기도 하며, 카카오뱅크는 KB증권이 상장을 맡게 됐다. 이외 증권사들의 IPO도 긍정적인 성적표를 받게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고은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최근 "IPO등 기업의 대규모 자금 조달이 이어지고 있어, 올 한해는 기업금융이 주도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등 대규모 IPO가 예정돼 있으며, 1000포인트를 상회한 코스닥 지수 감안 시 올해 공모 규모는 사상 최대 수준을 시현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한편, SKIET 일반 공모주 청약 증권사별 경쟁률과 청약증거금은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이 283.53 대 1, 36조9569억 원을 기록했으며, △한국투자증권(281.88 대 1, 25조 4369억 원) △NH투자증권(502.16 대 1, 5조 350억 원) △삼성증권(443.16 대 1, 4조 4434억 원) △SK증권(225.14 대 1, 9조 295억 원)으로 집계됐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