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2021년 1분기 매출 1301억…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
카카오게임즈, 2021년 1분기 매출 1301억…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1.05.0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4일 2021년 1분기 실적 발표했다. 1분기 매출액은 약 1301억 원, 영업이익은 약 156억 원, 당기 순이익은 약 183억 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4일 2021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 카카오게임즈의 1분기 매출액은 약 130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약 156억 원으로 전 년 동기 대비 약 23% 증가했으며, 당기 순이익은 약 183억 원으로 전 년 동기 대비 약 68% 늘었다.

1분기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지난 분기에 출시한 신작 게임 ‘엘리온’의 서비스 안정화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약 51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라이브 게임들의 견조한 매출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약 60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2021년 1분기는 기존 타이틀들의 안정적인 서비스와 새롭게 선보일 신작들의 출시 준비에 집중해, 흥행 타이틀인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가디스 오더’ 등의 판권을 확보하고 라이브 게임들의 꾸준한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자회사 카카오 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카카오프렌즈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스크린 골프와 골프용품 매출 증가에 기인해 비수기 시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약 189억 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분기부터 국내외 게임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하겠다고 밝혔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필두로 올해 국내 시장에 ‘월드플리퍼’,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소울 아티팩트(가칭)’, ‘가디스 오더’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해 지속 성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엘리온’, ‘오딘’, ‘달빛조각사’, ‘월드플리퍼’, ‘디스테라’ 등 다양한 게임들의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수한 IP확보와 전략적 투자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수익 기반을 강화하고, 계열회사들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 역량을 발휘해 중장기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해나갈 방침이라고 알려졌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