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文 4주년, 엇갈린 평가
[한컷오늘] 文 4주년, 엇갈린 평가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1.05.1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자신감” vs 野 “자화자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시사오늘 김유종

어느덧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특별 연설 및 기자회견을 열어 △인사청문회 △사면 △문파(文派) △부동산 △검찰개혁 등에 대해 답변했다. 이에 대한 정치권의 평가는 ‘자신감’ 대 ‘자화자찬’으로 양분됐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국난극복, 경제성장,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자신감과 의지를 담아낸 담화”라 평가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 4년 실정(失政)에 대한 반성은 없고, 독선과 아집을 지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와 같은 연설”이라며 “마치 혼자 다른 세상에 살고 계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지금 보통 시민들의 눈에 비친 대한민국은 ‘부동산투기공화국’, ‘불평등공화국’, ‘산재공화국’”이라며 “자화자찬이 아닌 반성문을 내놓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최악의 후보자’를 ‘최고의 능력자’라고 추켜세우는 대통령의 말은 도덕적 흠결이 많아도 능력만 있으면 된다는 위험천만한 인식의 발로”라며 “대통령의 정국 인식과 인사 판단은 스스로 자정이 불가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