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野, 총리 등 임명 文 대통령에 반발…“폭주 기관차 스스로 사라지게 될 것”
[정치오늘] 野, 총리 등 임명 文 대통령에 반발…“폭주 기관차 스스로 사라지게 될 것”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5.1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지도부, 文 대통령에 국민과의 소통 기회 늘리길 제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14일 정치오늘은 ‘文 대통령, 김부겸 총리 등 임명’‘야당, 文 대통령에 반발’ ‘여당, 文 대통령에 소통 제언’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김부겸 총리 등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김부겸 총리 등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야당이 반발하고 있다.ⓒ뉴시스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총리 및 장관 임명에 반발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 대통령의 임명 재가에 항의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서 청문 절차가 완료된 김부겸 총리, 임혜숙 과학기술부, 노형욱 국토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을 오늘 아침 수여했다. 김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이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전혀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협치를 파괴하는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고 개탄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야당 동의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 인사는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다 합친 수보다 많은 규모”라며 “브레이크 없이 폭주하고 있는 기관차는 곧 선로에서 이탈되어 많은 것들을 파괴시키고 스스로도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은 임기 동안 국민과의 소통을 늘렸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 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당 신임 지도부가 청와대 초청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 정부와 마찬가지로 불통 논란이 일면서 재보선 패배 등 당이 어려움에 처하자 당 신임 지도부 차원에서 제언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문 대통령은 여론이 좋지 않음에도 일부 부적격 도마에 오른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을 추진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하지 않았다면 이번에도 전원 재가됐을 거라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신상전 전 의원이 통합을 강조하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신상전 전 의원이 통합을 강조하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신상진 전 의원이 차기 당권에 도전장을 냈다. = 계파색이 옅은 4선 역임의 신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진과 초선이 서로 깎아내리고, 영남과 수도권이 서로 손가락질하는 모습에서 대선 패배의 망령이 살아나는 듯하다”며 “당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친박 김재원 의원은 국민의힘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14일 광주 민주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제공 :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14일 광주 민주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시사오늘(사진 제공 :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호남 출신 잠룡 중 한 명인 ‘동교동계 적자 장성민’이 광주를 방문했다.= 김대중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이날 강연 차 광주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독도사랑 광주포럼, 아시아자유청년연맹 등 광주 지역 시민단체의 초청으로 진행됐다. 장 이사장은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 : 2022년 호남의 선택과 미래’라는 주제 강연에서 “정치와 경제, 안보라는 대한민국 3대 기둥을 바로 세우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미외교에 탁월한 외교리더십”이 차기 대선에 필요한 리더십이라고 제시했다. 장 이사장은 강연에 앞서 5·18 묘지를 참배하고 호남의 민주 정신 계승을 강조했다.

한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같은 날 광주를 찾아 민심을 다졌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