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中화유코발트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 맞손
포스코, 中화유코발트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 맞손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5.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포스코는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합작해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와 전라남도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김경호 광양부시장 △김갑섭 광양만권자유구역청장 △지우황 포스코HY클린메탈 대표이사 △궈스란 화유코발트 기술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친환경 리사이클링 사업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은 폐배터리 스크랩에서 니켈, 리튬 등 이차전지 핵심소재를 추출하는 자원 순환 친환경 사업으로, 전기차 성장과 함께 2030년 원소재 수요의 20%를 차지하며 8조 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포스코는 5월 광물 정련·정제에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65:35 지분비율로 포스코HY클린메탈를 설립한 바 있다. 포스코HY클린메탈은 유럽 배터리 공장의 폐전지 스크랩을 현지에서 블랙 파우더로 가공한 후 수입해 리사이클링을 거쳐 양극재 핵심소재인 니켈, 리튬, 코발트, 망간 등을 추출할 예정이다.

포스코HY클린메탈은 광양 경제자유구역 율촌산업단지에 1200억 원을 투자, 블랙파우더를 연간 1만 톤 처리할 수 있는 생산라인을 갖출 계획이다. 올해 착공 예정이며,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이 이뤄질 수 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