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5G 28㎓ 골프중계…SK텔레콤, 쿠팡과 ‘착한셔틀’로 맞손
[IT오늘]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5G 28㎓ 골프중계…SK텔레콤, 쿠팡과 ‘착한셔틀’로 맞손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6.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업계 최초 5G 28㎓ 전용 채널로 KLPGA 생중계
KT, 300km 떨어진 과천관제센터에서 유람선 원격 조작 성공
SKT, 한국장애인고용공단·쿠팡 등 7개 기업과 착한셔틀 출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 5G 28㎓ 기술로 ‘U+골프’를 통해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를 중계한다고 16일 밝혔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 5G 28㎓ 기술로 ‘U+골프’를 통해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를 중계한다고 16일 밝혔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5G 28㎓ 골프 티샷 단독 중계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 5G 28㎓ 기술로 ‘U+골프’를 통해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를 중계한다고 16일 밝혔다.

U+골프는 모바일 앱과 IPTV 서비스 ‘U+tv’를 통해 △골프경기 실시간 중계 △각 대회 경기 일정·정보 △골프 레슨·예능 콘텐츠 등을 모아볼 수 있는 골프 서비스 플랫폼이다. 

U+골프에는 △인기선수들의 경기를 골라 볼 수 있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다각도로 선수들의 골프 스윙을 확대하고 돌려볼 수 있는 ‘스윙 밀착영상’ △경기 상황을 3D 그래픽으로 확인하는 5G ‘코스입체중계’ △실시간 경기 중 지난 장면을 돌려보는 ‘지난 홀 다시보기’ 등의 기능이 포함됐다.  

LG유플러스는 U+골프 앱 내에 5G 28㎓ 전용채널을 신설하고,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다양한 선수들의 시그니처홀(Par3홀) 티샷을 단독 중계할 예정이다. 골프장 특정 코스·홀에 초고속카메라를 설치, 선수별 슬로우 모션 영상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레인보우힐스CC 일대에 5G 28㎓ 기지국을 구축하고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했다. 향후 오는 9월부터 5G 28㎓ 네트워크를 활용한 골프대회를 늘려갈 방침이다.

김석구 LG유플러스 골프서비스실장은 “28㎓를 기반으로 시그니처홀 중계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골프팬들이 설렐 만한 콘텐츠를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KT는 현대중공업지주의 자율운항 솔루션 자회사 ‘아비커스’와 ‘5G 자율운항 선박 관제 및 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KT CI
KT는 현대중공업지주의 자율운항 솔루션 자회사 ‘아비커스’와 ‘5G 자율운항 선박 관제 및 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KT CI

KT, 아비커스와 5G 무인자율운항선박 시연…“선장 없는 유람선 가능”

KT는 현대중공업지주의 자율운항 솔루션 자회사 ‘아비커스’와 ‘5G 자율운항 선박 관제 및 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KT는 이번 시연에서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자율운항선박을 원격 관제하는 역할을 맡았다. 아비커스는 독자 개발한 자율운항시스템을 선박에 탑재하고, 사람 개입 없는 완전 자율운항 을 진행했다. 

시연회는 포항운하와 과천에 위치한 KT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동시 진행됐다. 

아비커스는 포항에서 자체 자율운항·자동이접안 기술을 통해 선장 없이 12인승 유람선으로 포항운하의 10km 구간을 운항했다. 또한 포항운하에서 300km 떨어진 경기도 과천 KT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5G 네트워크와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실시간 영상과 센서 정보를 원격 제어했다. 

KT의 5G 기술로 실시간 선박 주행영상을 관제센터로 전송, 원격지에서 실제 선박탑승 형태와 유사한 시각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시연도 실시됐다.

양사는 △자율운항 중인 선박의 360 어라운드 영상 실시간 감시 △해양 5G IoT 라우터와 연계한 원격 운전제어 △선박내 라이다·레이더 정보 확인 등에 성공했다. KT 관계자는 “이번 시연은 무인자율운항선박 기술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사는 향후 KT의 ‘LTE 해양IoT 서비스’와 ‘해양안전 서비스’를 연계하고, 날씨 등 환경 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선박 관제와 자율운항 관련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쿠팡 등 7개 기업·기관과 ‘장애인 근로자 이동권 및 고용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T
SK텔레콤은 쿠팡 등 7개 기업·기관과 ‘장애인 근로자 이동권 및 고용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T

SK텔레콤, 쿠팡 등 7곳과 장애인 근로자 위한 ‘착한셔틀 얼라이언스’ 출범

SK텔레콤은 쿠팡 등 7개 기업·기관과 ‘장애인 근로자 이동권 및 고용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협약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쿠팡 △모두의셔틀 △행복커넥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이 참여했다. 

참여 기관들은 ‘착한셔틀 얼라이언스’를 통해 전국 중증 장애인들의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데 협업하기로 약속했다. 착한셔틀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0월 ‘착한셔틀 모빌리티’ 참여사들이 중증장애인 근로자 출퇴근을 돕기 위해 결성한 연합체로, 쿠팡 등 4개 기업·기관이 새로 합류했다.

착한셔틀 모빌리티는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출퇴근 안전과 효율적인 시간관리를 위해 자택 앞에서 근무지까지 셔틀버스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앞서 SK텔레콤은 성남시 시범사업 과정에서 셔틀 이용료 일부를 후원하고 T맵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 안전경로를 제공한 바 있다. 모두의셔틀은 출퇴근 셔틀 사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실시간 예약 △차량 위치 확인 △잔여 좌석 △차량 운행 등을 맡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6개월여의 시범기간 동안 80여명의 근로자들로부터 93.4%의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확인했다”며 “장애인콜택시 이용 대비 대기시간과 예산을 크게 줄인 성과”라고 설명했다. 

새로 출범한 착한셔틀 얼라이언스는 향후 민간 중심 후원체계를 강화하고, 해당 서비스를 전국 단위 서비스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참여사들은 연내 수도권을 중심으로 착한셔틀 모빌리티의 운행 지역을 늘리고, 장기적으로 전국 단위의 서비스를 추진해 나갈 전망이다. 

쿠팡은 일반 기업 중 최초로 기부금 후원 형태로 얼라이언스에 참여했다. 기부금은 만 60세 이상 고령 근로자 채용을 통해 정부에서 받은 국가 지원금으로 마련됐다. 

김기령 쿠팡 인사담당 부사장은 “사회적 가치가 높은 착한셔틀 모빌리티의 전국적 확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고용 취약 계층에 지속 가능한 일자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콜라보담당은 “자회사 티맵모빌리티 등 SK ICT 패밀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셔틀의 이동 경로를 효율화하고, 장애인 이동권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