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오늘] 토요타,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 개최…벤츠 코리아,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차량·제작 지원
[자동차오늘] 토요타,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 개최…벤츠 코리아,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차량·제작 지원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6.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토요타코리아는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를 개최한다. ⓒ 토요타코리아
토요타코리아는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를 개최한다. ⓒ 토요타코리아

토요타,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 개최

토요타코리아는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퀴즈와 사진 응모를 통해 프리우스의 다채로운 매력을 만나볼 수 있는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리우스 리그 온라인 이벤트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프리우스 매력 채우기 리그’ 퀴즈 이벤트와 프리우스 고객 대상의 ‘프리우스 매력 인증 리그’ 사진 응모 이벤트로 진행된다. 

프리우스 매력 채우기 리그 퀴즈 이벤트는 토요타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프리우스의 CM송 '프리어스'(Free Us) 노래를 들은 후 퀴즈를 맞추면 된다. 참여자 중 총 80명을 추첨해 치킨 또는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프리우스 매력 인증 리그 사진 응모 이벤트는 고객이 프리우스와 함께한 사진을 토요타코리아 홈페이지에 업로드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총 10명에게 자신이 올린 사진을 일러스트한 작품을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강대환 토요타코리아 상무는 "프리우스와 함께 다채로운 자동차 라이프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많은 고객들이 하이브리드 전동화 차량의 선구자인 프리우스의 매력을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벤츠 코리아,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차량·제작 지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에 자사 차량 협찬과 제작 지원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첫 방송을 시작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지난해 최고 시청률 14%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던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후속편이다. 특히 이번 시즌2에는 다양한 인물과 사연들에 맞춰 메르세데스-벤츠의 다채로운 차량이 등장해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팔방미인 간담췌외과 조교수 이익준의 차량으로 CLS가 등장하며, 99학번 동기 5인방의 홍일점인 신경외과 부교수 채송화의 차량으로는 더 뉴 GLE가 낙점됐다. 이 외에도 더 뉴 E클래스를 비롯해, 더 뉴 GLS 등 메르세데스-벤츠의 폭넓은 라인업이 등장할 예정이다.

마크 레인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지난해 큰 인기를 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두 번째 이야기에 벤츠의 다채로운 라인업을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벤츠 차량 특유의 매력과 감성이 전달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엔카닷컴, 올해 중고차 시장서 생계형 상용차 인기

엔카닷컴은 지난해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자사에서 판매 신고된 상용차의 월 평균 판매일을 분석한 결과, 경기 불황에 따른 1톤 트럭 중고 수요가 증가해 판매일이 지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엔카닷컴에서 판매된 국내 완성차 브랜드의 2015~2021년식 △현대 포터2 △기아 봉고3 △한국지엠 뉴 다마스 △뉴 라보 모델의 판매일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이중 현대 포터2는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5개월 간 월 평균 판매일이 36.73일이었지만, 올해 동기간 월 평균 판매일은 10.90일이 단축된 25.82일을 기록했다. 기아 봉고3도 전년 동기 대비 6.95일 빨라진 30.46일을 나타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소형 상용차는 경기 상황에 따라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시장 중 하나"라며 "경기 불황과 코로나 19 장기화 등으로 인한 소형 상용차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판매일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