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오늘] 일동제약, 배우 오정세 ‘아로나민골드’ 광고 선봬…유디치과 “男갱년기, 정기 구강검진·고른 영양소 섭취 중요”
[의약오늘] 일동제약, 배우 오정세 ‘아로나민골드’ 광고 선봬…유디치과 “男갱년기, 정기 구강검진·고른 영양소 섭취 중요”
  • 손정은 기자
  • 승인 2021.07.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일동제약은 자사의 활성비타민 피로회복제 '아로나민 골드'의 새로운 TV광고를 제작해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일동제약
일동제약은 자사의 활성비타민 피로회복제 '아로나민 골드'의 새로운 TV광고를 제작해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일동제약

일동제약, 배우 오정세 출연 '아로나민골드' 광고 선봬

일동제약은 자사의 활성비타민 피로회복제 '아로나민 골드'의 새로운 TV광고를 제작해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아로나민 골드는 4종의 활성형 비타민B군을 비롯해 비타민C, 비타민E 등이 함유된 일반의약품으로, △육체 피로 △체력 저하 △신경·근육·관절통 △어깨 결림 △눈의 피로 등에 효능·효과를 갖고 있다. 새 광고의 메인 모델로는 배우 오정세가 활약했다.

이번 광고는 일상 속에서 한 번쯤 겪어보았을 법한 피로와 연관된 상황을 아로나민 골드의 속성과 엮어 짤막짤막한 에피소드 형식으로 구성했다. 직장과 집, 지하철, 운동장 등을 배경으로 설정된 각각의 에피소드에서 배우 오정세는 유쾌하고 익살스러운 연기를 통해 재미와 공감을 이끌어내고, 광고 메시지 또한 효과적으로 나타냈다.

재활의학과 전문의 이미경 씨, 제9회 성천상 수상

JW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제9회 성천상 수상자로 이미경(63세)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성천상은 국내 최초 수액제 개발과 필수의약품 공급을 통해 국민 보건 향상에 기여한 고(故)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묵묵히 헌신하며 인류 복지 증진에 공헌한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이미경 씨는 의사로서 안정된 삶 대신 33년 동안 장애인들의 재활치료를 위한 희생과 봉사의 길을 걸으면서 생명존중의 정신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아 성천상을 받게 됐다.

1984년 가톨릭의과대학을 졸업한 이미경 씨는 '조건 때문에 필요한 의사를 구하지 못하는 곳에서 인술을 펼치고 싶다'라는 신념 아래 재활의학과 전공의로 진로를 택하고 1988년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상임의사로 부임했다. 당시 국내에서 재활의학은 생소한 비인기 전공분야였다. 특히 장애인에게 의료 치료뿐만 아니라 교육, 직업, 사회심리 등 전인(全人)적 재활치료까지 지원 하는 장애인 복지관 상임의사는 이미경 씨가 유일했다. 시상식은 오는 8월 19일 JW중외제약 본사(서울 서초동)에서 열릴 예정이다.

유디치과 "남성갱년기, 정기적인 구강검진·고른 영양소 섭취 중요"

유디치과는 신체 기능 저하로 질환에 노출되기 쉬운 남성갱년기에는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고른 영양소 섭취가 중요하다고 12일 밝혔다.

유디치과에 따르면 칼슘 흡수를 촉진하는 비타민D 섭취가 남성갱년기 구강건강에 도움이 된다. 여름 장마철에는 일조량이 감소해 비타민D가 결핍 될 수 있어 생선, 계란, 녹색 채소 등 음식을 섭취하거나 영양제로 보충하는 방법이 있다. 또한 이 시기부터는 구강에도 노화가 찾아와 침 분비가 줄고, 입속 세균 번식이 쉬워 구강질환의 원인이 된다. 이를 대비해 만 40세는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에 해당되어 구강검진 항목에 치면세균막 검사가 추가된다.

평소 양치질을 할 때 어느 부분이 덜 닦이고 있는지 직접 확인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올바른 양치법을 배우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고광욱 대표원장은 "양치질을 자주 하지만 치아가 나빠진다고 느낀다면 양치 습관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횟수나 시간보다 자신에게 맞는 양치질법을 알고 효과적으로 닦아야 구강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편의점, 홈쇼핑, 제약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