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실내외 통합배송로봇 최초 공개…“물류 혁신 이끈다”
LG전자, 실내외 통합배송로봇 최초 공개…“물류 혁신 이끈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7.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비쿼터스 로봇 2021’서 첫 선…실내외 지형 변화에 능동 대응
기존 배송 단순화로 물류 혁신 기대…美 MIT 김상배 교수 협업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지난 12일부터 3일간 강원도 강릉에서 진행되는 국제로봇학회 ‘제18회 유비쿼터스 로봇 2021’에 참가해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을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지난 12일부터 3일간 강원도 강릉에서 진행되는 국제로봇학회 ‘제18회 유비쿼터스 로봇 2021’에 참가해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을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가 실내외를 모두 이동할 수 있는 로봇을 선보이며 배송로봇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LG전자는 지난 12일부터 3일간 강원도 강릉에서 진행되는 국제로봇학회 ‘제18회 유비쿼터스 로봇 2021’에 참가해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을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4개의 바퀴를 갖춘 로봇은 실내외 제한 없이 바퀴 사이 간격 조절을 통해 지형 변화에 따라 최적화된 주행모드로 이동한다. 낮은 턱이나 불규칙한 지면을 만나도 진동을 최소화하면서 이동 가능하다. 

앞서 LG전자는 △실내 배송로봇 상용화 △실외 배송로봇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며 배송로봇 성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로봇서비스를 운영하며 실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로봇주행플랫폼의 필요성을 확인했고 통합배송로봇을 본격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의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은 검증을 거쳐 올해 말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해당 로봇이 상용화되면 일련의 물건 배송 작업들이 단순화된 물류 혁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배송로봇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전무는 “차세대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은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높아진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라며 “5G와 인공지능을 접목한 로봇이 실내와 실외에서 이동에 제약 없이 사람과 공존하며 삶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초 미국 보스턴에 ‘LG 보스턴 로보틱스랩’을 설립하고 MIT 기계공학부 김상배 교수와의 협업으로 운동지능을 갖춘 차세대 로봇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 교수는 세계적 로봇 권위자로 지난 2012년부터 ‘MIT 생체모방로봇연구소’를 운영하며 4족 보행 로봇 ‘치타’ 시리즈를 개발한 바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