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 프로젝트’, 캐나다서 우수과제로 선정…30억 지원
LG전자 ‘AI 프로젝트’, 캐나다서 우수과제로 선정…30억 지원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7.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대와 AI 프로젝트…온타리오주, 향후 5년간 연구개발비 지원
사물인식 관련 AI 기술 연구…자율주행 배송로봇 성능 고도화 기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캐나다 대학들과 함께한 인공지능(AI) 프로젝트가 최근 캐나다 온타리오주로부터 ‘우수과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캐나다 대학들과 함께한 인공지능(AI) 프로젝트가 최근 캐나다 온타리오주로부터 ‘우수과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캐나다 대학들과 함께한 인공지능(AI) 프로젝트가 최근 캐나다 온타리오주로부터 ‘우수과제(Research Excellence)’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는 토론토대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물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온타리오주는 해당 프로젝트에서 개발하는 기술이 실질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우수과제로 선정했다. LG전자의 컨소시엄에는 향후 5년간 약 30억 원의 연구개발비가 지원된다. 

컨소시엄은 자율주행의 핵심 부품인 카메라·레이더·라이더 등 센서가 악천후 조건(폭설·폭우·안개)에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특히 도로 표지판·차선·보행자 등이 악천후로 가려지거나 흐릿하게 보일 경우, 센서가 보다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과 이를 탑재한 자율주행 시스템을 연구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해당 기술을 자율주행 배송로봇 등에 활용, 로봇 성능을 고도화할 전략이다. 앞서 LG전자는 실내외를 자유롭게 이동하는 ‘차세대 통합배송로봇’을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최근 캐나다 여러 대학들과 협약을 맺고 인공지능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몬트리올대와는 인공지능 추론(Reasoning)을, 워털루대와는 양자(Quantum)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검토 중이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제품과 서비스에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지금까지 고객들이 경험해 보지 못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2018년 토론토대와 공동으로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한 바 있다. 토론토대·워털루대와는 LG전자 직원을 인공지능 전문가로 육성하는 사내 인증프로그램도 협업 중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