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韓銀 기준금리인상보다 외국인 투자이탈이 더 큰 타격”
“가계부채, 韓銀 기준금리인상보다 외국인 투자이탈이 더 큰 타격”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08.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부채, 올해1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1765조원·6월 가계부채율 2.92%
한은, “기준금리1% 오르면 가계대출이자 12조원 늘어난다” 보고서 발간
기준금리보다 방역상황·채권수익률·시장금리가 더 중요하다는 주장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가계부채 ⓒ 픽사베이 제공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금리와 역대 최고치인 가계부채에 미치는 효과가 예상과 달리 제한적일것이라는 금융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 픽사베이 제공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금리와 역대 최고치인 가계부채에 미치는 효과가 예상과 달리 제한적일것이라는 금융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현재 한국 가계부채는 올해 1분기 기준 1765조 원으로 사상 최고치로 집계됐다.

이런 상황에서 6월 가계대출금리, 주택담보대출금리는 일제히 상승했다.

지난달 29일 한국은행(한은)이 발표한 '6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금리는 2.92%로 전월대비 0.03%포인트 올랐다.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주탬담보대출금리도 전월보다 0.05%포인트 올라 2.74%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오는 2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할 경우 현행 대출금리를 더 끌어올리며 이자부담이 늘어나는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그러나 금융권에선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효과는 한계적이고 시장에 큰 파급효과를 가져오지 못할 것이란 의견을 내놨다.

금융권의 한 핵심관계자는 3일 본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기준금리는 최단기금리로서, 단기금융상품 금리에는 영향을 주지만 시장에는 만기가 다양한 채권이 있다"라면서 "기준금리 인상이 반드시 시장금리 인상을 가져오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보다 더 큰 우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져서 외국인들이 한국투자자산을 버리고 이탈하는 점"이라며 "외국인들이 채권을 다 팔고 한국을 떠나면, 채권금리가 올라가고 은행입장에서 조달비용이 올라가고 그 부담은 차주들의 대출금액에 반영되고 그게 더 큰 타격을 가할 거라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만약 한국 가계부채 폭탄이 터질것이 예상된다면 한은은 애초부터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른 금융권 핵심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가계부채에 미치는 영향은 예단할 수 없다"며 "그 이유는 이자부담때문에 대출이 늘어날 수도 있지만 반대로 비싼 대출금리로 사람들이 돈을 덜 빌릴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