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의 ‘이준석 마케팅’…대단”
김철근 “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의 ‘이준석 마케팅’…대단”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9.1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 정무실장 페이스북 全文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의 '이준석 마케팅'이 “대단하다”고 밝혔다. 

김 정무실장은 14일 페이스북에서 “한때 '자기정치를 한다'고 비판하던 대선후보들도 이준석 대표 면담과 떡볶이 미팅을 하기도 했다. 또 다른 대선후보들의 이준석 대표 만남도 예정돼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이 대표는 대선 경성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제안으로 중구 신당동 떡볶이 집에서 만나 정권교체를 위한 의기투합을 다진 바 있다. 

김 정무실장은 “이준석 당대표로 상징되는 20-30대의 지지율 확장은 대단히 고무적”이라며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국민의힘 경선과정에서 각 후보들의 이준석 대표를 통한 마케팅 전략도 핵심 관전 포인트 중의 하나로 보인다”고 했다. 

 

다음은 페이스북 전문 


국민의힘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연합뉴스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0선, 36세 젊은 당대표를 선택했다. 70년 헌정사에 전무후무한 일이다. 
 
이준석 당대표로 상징되는 20-30대, 중도, 수도권으로의 국민의힘 지지영토의 확장은 안정적인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20-30대의 지지율 확장은 대단히 고무적이다.

최근 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이 이준석 대표를 통한 지지율 상승 마케팅이 흥미진진하다. 한때 '자기정치를 한다'고 비판하던 대선후보들도 이준석 대표 면담과 떡볶이 미팅을 하기도 했다. 또다른 대선후보들의 이준석 대표 만남도 예정돼 있다.

유력 대선후보 진영과 각을 세우는 모양새로 보이는 동안, 추격하는 한 후보는 '나이가 어려도 당대표는 어른' 이라며 이준석 대표를 보호하는 조치를 취해서 대비 되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를 감싸안는 후보는 20-30대 지지율이 수직상승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고, 다른 후보들의 20-30대 지지율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고 있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국민의힘 경선과정에서 각 후보들의 이준석 대표를 통한 마케팅 전략도 핵심 관전포인트중의 하나로 보인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