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오늘] 대한항공, 英 매체 평가 기내 서비스 2위…제주항공, 애경 아이디어로 ‘리필존’ 시범운영
[항공오늘] 대한항공, 英 매체 평가 기내 서비스 2위…제주항공, 애경 아이디어로 ‘리필존’ 시범운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英 ‘온보드 호스피탤러티’ 주관 시상식서 기내 서비스 은메달 
제주항공, 홍대 호텔에 ‘객실용품 리필존’ 시범운영…애경그룹 아이디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대한항공은 영국 내 2021년 온보드 호스피탤러티 어워드에서 ‘올해의 최고 기내 서비스 컨셉’ 부문 은메달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영국 내 2021년 온보드 호스피탤러티 어워드에서 ‘올해의 최고 기내 서비스 컨셉’ 부문 은메달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항공

대한항공, 英 전문지 어워드에서 ‘올해의 최고 기내 서비스’ 은메달

대한항공은 영국 내 2021년 온보드 호스피탤러티 어워드에서 ‘올해의 최고 기내 서비스 컨셉(Cabin Concept of the Year)’ 부문 은메달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온보드 호스피탤러티는 항공·철도·크루즈 등의 여행 관련 업계를 전문으로 다루는 영국 매체로, 탑승객의 경험을 위한 인력·제품·서비스의 혁신성과 우수성을 평가해 시상한다. 국제항공 회의체 ‘퓨처 트래블 익스피어리언스 엑스포’를 공동 개최하고 있어, 고객 서비스 부문에서 영향력이 높다. 

대한항공은 △안전한 항공 운송 서비스 제공 △혁신적인 정보기술(IT) 서비스 개발 △차세대 신형기 도입 준비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 받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8월부터 자체 방역 프로그램 ‘케어 퍼스트’를 도입, 항공서비스 전반에 걸쳐 비대면 절차를 강화하고 승객과 승무원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기간 동안 △기내 주문형오디오비디오(AVOD) 콘텐츠 확대 △복합 결제와 굿즈 판매로 마일리지 사용 기회 확대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라운지 운영 시스템 개편 등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ESG 경영의 일환으로 보잉787-10 친환경 항공기를 도입해왔다. 

이밖에도 △직관성과 편의성을 높인 홈페이지 개편 △고객이 항공기 탑승 시점에 자신의 수하물을 확인할 수 있는 ‘수하물 탑재 안내’ △스마트폰으로 질문할 수 있는 ‘챗봇’ 등을 제공하면서 항공 서비스 부문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 

이승범 대한항공 고객서비스부문 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고객 중심 경영을 우선으로 각 부문에서 최고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헌신한 직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대한항공은 지속적인 서비스 혁신으로 코로나19 이후에도 고객들에게 가장 안전하면서도 편안한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제주항공은 오는 9월 30일까지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7층에서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객실용품 리필존’을 시범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오는 9월 30일까지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7층에서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객실용품 리필존’을 시범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 마포구에 일회용품 줄인 ‘객실용품 리필존’ 시범 운영

제주항공은 오는 9월 30일까지 서울 마포구 소재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7층에서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객실용품 리필존’을 시범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시범 운영은 객실용품 사용으로 인한 환경파괴를 줄이고, 고객이 친환경 여행인 ‘제로웨이스트 여행’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새로운 고객 경험과 제주항공의 친환경 가치를 전달하고, ESG경영을 실천하자는 차원에서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리필존은 애경그룹 사내 ‘애경그룹 친환경 가치 실현 방안’ 발표 과정에서 제안된 아이디어다. 애경그룹 아이디어가 실제 제주항공 현장에 반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아이디어는 △오는 2022년 시행 예정인 ‘호텔 객실용품 무상제공 금지 규제’ 방침을 따를 수 있다는 점 △그룹 계열사의 협업이 가능한 점 △작은 변화로 환경파괴를 줄일 수 있다는 점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즉시 현장에 적용됐다. 

고객들은 호텔 7층에 위치한 리필존에서 애경산업의 대표 제품인 케라시스 샴푸·린스·바디워시·랩신 비누 등을 선택, 호텔이 제공한 재활용 용기에 덜어 사용하면 된다. 고객이 사용한 용기는 수거 후 세척과 살균 과정을 거쳐 재사용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호텔 고객에게 친환경 여행에 직접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고객 경험과 제주항공의 친환경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객실용품 리필존을 시범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해 ESG 경영을 중점 전략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 △청정 제주 만들기 ‘그린트래블러 캠페인’ △제주보육원 영어교실 △사랑의 연탄나눔 △해외 의료봉사 △내부거래위원회 신설을 통한 투명경영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