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오늘] 기재위 국감 ‘파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포토오늘] 기재위 국감 ‘파행’
  • 권희정 기자
  • 승인 2021.10.0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기획재정부(경제·재정정책) 국정감사 개회가 지연되는 가운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자리를 지키고 있다.ⓒ공동사진취재단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기획재정부(경제·재정정책) 국정감사 개회가 지연되는 가운데 류성걸 야당 간사를 포함한 국민의힘 소속 위원자리에 피켓이 붙여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기획재정부(경제·재정정책) 국정감사 개회가 지연되는 가운데 류성걸 야당 간사를 포함한 국민의힘 소속 위원자리에 피켓이 붙여있다.ⓒ공동사진취재단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기획재정부(경제·재정정책) 국정감사 개회가 지연되는 가운데 김영진 여당 간사를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자리에 피켓이 붙여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기획재정부(경제·재정정책) 국정감사 개회가 지연되는 가운데 김영진 여당 간사를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자리에 피켓이 붙여있다.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간사(오른쪽)와 국민의힘 류성걸 간사가  정의당 장혜영 의원과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에게 국감 개의가 늦어지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류성걸 간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여야 인쇄물을 제거하지 않으면 회의를 개의할 수 없다는 윤후덕 위원장의 발언을 전달하고 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류성걸 간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여야 인쇄물을 제거하지 않으면 회의를 개의할 수 없다는 윤후덕 위원장의 발언을 전달하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류성걸 간사와 의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개의를 요구하며 윤후덕 위원장실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이날 윤후덕 위원장은 여야 간사가 합의해 각각 노트북에 부착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인쇄물을 제거하면 국감을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류성걸 간사와 의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개의를 요구하며 윤후덕 위원장실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이날 윤후덕 위원장은 여야 간사가 합의해 각각 노트북에 부착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인쇄물을 제거하면 국감을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담당업무 : 사진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