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자신 있던’ 부동산 문제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한컷오늘] ‘자신 있던’ 부동산 문제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1.11.2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2019년 ‘자신감’에서 2021년 ‘사과’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시사오늘 김유종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임기 중 마지막 ‘국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2년 전과 마찬가지로 화두는 ‘부동산’이었으나, 답변은 사뭇 달랐다.

문 대통령은 2019년 11월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고 장담한다”며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2년이 지난 2021년 11월 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는 여러 차례 송구스럽다는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부동산, 특히 주택 공급에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았겠다고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올해 5월 취임 4주년 특별 연설 및 기자회견에서도 “부동산만큼은 정부가 할 말이 없다”며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이에 지난 보궐선거에서 엄중한 심판을 받았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