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오늘] 티웨이항공, 정비사에 방한 물품 지급…제주항공, 내년도 하계 국내선 할인 판매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항공오늘] 티웨이항공, 정비사에 방한 물품 지급…제주항공, 내년도 하계 국내선 할인 판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2.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 24시간 항공기 정비사들에게 방한용 멀티 두건 지급
제주항공, 2022년 하계운항기간 편도총액 최저 1만7800원 이벤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티웨이항공은 항공기가 세워진 공항 야외 주기장 등에서 정비 점검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정비사들에게 방한용 멀티 두건을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항공기가 세워진 공항 야외 주기장 등에서 정비 점검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정비사들에게 방한용 멀티 두건을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겨울철 현장 정비사 위한 방한 물품 지급

티웨이항공은 항공기가 세워진 공항 야외 주기장 등에서 정비 점검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정비사들에게 방한용 멀티 두건을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재해 방지와 업무 능률 향상을 위해서다. 

이번에 제공된 방한 두건은 △방한모자 △귀마개 △넥워머 등으로 개인 편의에 맞게 사용 가능하다. 안쪽에는 기모가 덧대져 보온효과가 높고 보관이 용이해, 겨울철 야외에서 불가피한 업무 진행시 도움을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올해 여름 자외선에 노출되는 정비사들을 위해 안전인증이 확인된 보안경을 지급해, 노동자들의 △비산먼지 △자외선 △가시광선 등 눈 질환을 예방했다.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는 최근 김포공항 현장을 둘러보며 ‘합동안전보건점검’을 실시, 산업재해 없는 일터와 안전 운항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티웨이항공은 취항 초기부터 ‘함께하는 우리들의 항공사’라는 경영이념을 강조하며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매년 복날 팥빙수와 떡볶이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본격적인 겨울철 추위가 시작되는 시기에 현장 정비사들이 조금이라도 따뜻하고 안전하게 일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고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제주항공은 내년 하계 운항 기간(3월 27일~10월 29일)에 사용 가능한 국내선 항공권을 할인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내년 하계 운항 기간(3월 27일~10월 29일)에 사용 가능한 국내선 항공권을 할인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항공

제주항공, 내년 하계 국내선 항공권 할인 판매

제주항공은 내년 하계 운항 기간(3월 27일~10월 29일)에 사용 가능한 국내선 항공권을 할인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특가 항공권은 이날부터 오는 31일 오후 10시까지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웹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제주항공은 해당 기간 동안 △제주~김포·부산·청주·대구·광주 △김포~부산 등 국내선 6개 노선을 편도총액운임 기준 1만7800원부터 판매할 계획이다. 편도총액운임에는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 등이 모두 포함된다.  

제주항공은 최저가 항공권과 별개로 이벤트 기간 동안 판매가에서 최대 10%를 할인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 코드도 지급한다. 고객들은 해당 기간 중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2시간 동안 최대 22%가 할인되는 프로모션 코드를 받을 수 있다. 제주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웹에서 코드를 확인한 후 입력창에 기입하면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최저가 항공권은 예매일에 따라 총액 운임이 변동될 수 있으며, 예약 상황에 따라 조기 마감될 수 있다. 플라이(FLY) 항공권의 경우 무료 위탁수하물이 포함되지 않는다. 

제주항공은 프로모션 동안 공식 SNS를 통해 ‘내년에 가고 싶은 여행지’를 댓글로 입력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 참가자 중 2명은 추첨을 통해 국제선 왕복항공권 1매를 경품으로 받을 수 있다. 당첨자는 내년 1월 6일 제주항공 공식 SNS에서 공지된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