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이버 보안 인재 10만, 디지털 인재 100만 양성할 것”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윤석열 “사이버 보안 인재 10만, 디지털 인재 100만 양성할 것”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2.01.28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을 디지털 경제 패권 국가로 만들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국가 차원의 일원화된 사이버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사이버 보안 10만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초중등 교육 과정 내 소프트웨어 교육을 확대하고, 대학의 디지털 관련 학과 정원과 장학금 지급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디지털 플랫폼 정부 안에 사이버 보안 훈련장을 만들어 실전형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 사이버 안전을 총괄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민관군 협력 체계를 원활히 해 범국가적인 사이버 공격에 대한 정보 공유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라면서 “대국민 사이버 안전 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초중등 교육 과정 내 소프트웨어 교육을 확대하고, 대학의 디지털 관련 학과 정원과 장학금 지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임기 3년 안에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완성하고 인공지능(AI) 역기능을 예방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주도해 공교육, 행정, 국방 분야에 AI 기술을 적용하되 'AI 윤리'를 정립하고 AI의 광범위한 사용으로 피해를 보는 국민에 대한 구제 방안도 고민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해 소프트웨어 컴퓨팅 원천 기술 개발 과제를 현재 127개에서 2025년까지 200개로 늘릴 예정이며, 클라우드 컴퓨팅 연구 개발에 투자하는 기업에 법인세를 공제 하는 제도도 도입하겠다고 제시했다. 광주를 AI 산업 경쟁력을 갖춘 거점 도시로 키우겠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2020년 기준 5조 원 규모였던 공공 정보기술(IT) 구매 사업을 10조 원으로 2배 확대하고, 소프트웨어 대가 산정 방식을 인건비 중심에서 가치 중심으로 전면 개편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재택 근무나 원격 근무 등의 ‘유연 근무제’도 거론했다. 그는 “다양한 근로 형태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줘야 산업 발전을 견인해나갈 수 있다”면서 “근로자 건강을 충분히 배려해야 하는 게 노동의 기본 원칙이다. 그걸 지키면서 기여한 가치만큼 확실한 보상을 받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