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무너 NFT와 직장인·키즈 메타버스 출시…KT, 무선 양자암호 1km 전송 [IT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유플러스, 무너 NFT와 직장인·키즈 메타버스 출시…KT, 무선 양자암호 1km 전송 [IT오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5.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직장인·키즈용 메타버스 오피스·동물원 출시…업계 최초 NFT 커뮤 오픈
SKT, 이니셜 앱에 고려대 ‘모바일 진료카드’ 추가…향후 구로·안산 병원 확대
KT, 국내 통신사 최초 동작대교 북단-남단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직장인·키즈 고객을 겨냥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출시하고, 통신사 최초로 NFT(대체불가능토큰) 커뮤니티 시장에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LGU+
LG유플러스는 직장인·키즈 고객을 겨냥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출시하고, 통신사 최초로 NFT(대체불가능토큰) 커뮤니티 시장에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LGU+

LG유플러스, 직장인·키즈 특화 U+메타버스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는 직장인·키즈 고객을 겨냥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출시하고, NFT(대체불가능토큰) 커뮤니티 시장에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LG유플러스는 △U+가상오피스 △U+키즈동물원 △무너NFT 등 3가지 메타버스 특화 서비스를 공개했다.

U+가상오피스는 재택업무 특화 서비스로 △채팅 △음성·영상 대화 △화상회의 △실시간 자막과 회의록을 작성해주는 ‘AI 회의록’ △포스트잇을 이용한 메모와 동시 첨삭이 가능한 ‘협업 툴’ △감정 표현 제스처와 립싱크로 현실감을 높인 ‘아바타 대화하기’ 등 기능이 탑재됐다. LG유플러스는 키워드 중심의 요약정리 기능을 담아 다음해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기린·곰·호랑이 등 야생동물 뿐 아니라 브라키오사우르스·티라노사우르스 등 20여종의 공룡을 만날 수 있는 AI 기반의 ‘U+키즈동물원’ 서비스도 출시된다. U+키즈동물원에는 △친구들과 함께 가상 동물원 체험 △AI NPC와의 동물 학습 △퀴즈를 통한 보상 등이 포함됐다. 동물원 체험 중 동물이나 공룡에 대해 음성으로 질문하면 AI NPC로부터 대답을 받을 수 있다. U+키즈동물원은 올해 하반기 오픈 베타 버전이 출시된다. 

LG유플러스는 자체 캐릭터 ‘무너’를 이용해 NFT를 발행하고, NFT 커뮤니티 시장에도 진출한다. 커뮤니티형 NFT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에선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 LG유플러스는 디스코드·트위터 등 SNS와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무너 NFT 홀더(소유자)들의 전용 커뮤니티 채널을 오픈하고, 오는 25일 무너 NFT 200개를 웹사이트에서 판매한다. 판매 수익은 전액 자선단체에 기부된다.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 DID 서비스 ‘이니셜’(initial) 앱에 고려대학교의료원의 ‘모바일 진료카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17일 밝혔다. ⓒSKT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 DID 서비스 ‘이니셜’(initial) 앱에 고려대학교의료원의 ‘모바일 진료카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17일 밝혔다. ⓒSKT

SK텔레콤, ‘이니셜’로 간편 병원 진료 시대 연다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 DID 서비스 ‘이니셜’(initial) 앱에 고려대학교의료원의 ‘모바일 진료카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니셜은 블록체인과 DID 기반의 자기 주권 신원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본인 단말기에 다양한 증명서를 발급·저장·제출하는 서비스다.

병원에 방문한 환자들은 이를 통해 △본인확인 △진료 접수 △대기표 발행 △무인 수납 △처방전 발행 △주차 등록 등 병원 업무를 앱에서 진행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만 우선 이용할 수 있으며, 향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까지서비스 이용 범위가 확대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또한 주민등록표등본·가족관계증명서 등 이니셜 전자문서발급 기능을 모바일 진료카드 서비스에 연계, 이니셜을 통해 병원에서 필요한 서류를 바로 제출하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오세현 SK텔레콤 디지털 에셋 CO담당은 “플라스틱 진료카드를 챙기지 못하고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도 핸드폰의 이니셜 앱을 통해 본인 확인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이니셜이 고객의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KT는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T
KT는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T

KT,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KT는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아 암호화해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로, 양자컴퓨터의 공격을 막아낼 만큼 보안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KT에 따르면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부터 남단까지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하고,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기존 국내에서는 300m 구간에서의 연구만 진행됐으나, 기술 난이도가 높은 무선 환경에 기존 거리의 3배가 넘는 1km 구간에서의 기술을 검증한 셈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KT는 이번 성과를 향후 국방·항공·우주 산업 분야에도 접목할 계획이다. 특히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 도심형 이동체, 항공기·위성 등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의 보안 통신에도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