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오픈 2022’ 골프 대회 개막…네이버, 엔비디아와 유전체 분석 플랫폼 출시 [IT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SK텔레콤, ‘오픈 2022’ 골프 대회 개막…네이버, 엔비디아와 유전체 분석 플랫폼 출시 [IT오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5.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골프 메이저 대회에 AI 미디어·로봇 기술 도입…메타버스 시청경험 제공
LGU+, LG헬로비전 지역 밀착 선거 콘텐츠 모바일로 중계…고객 경험 혁신
네이버클라우드, 유전체 분석 통합 플랫폼 출시…엔비디아·아이크로진 협업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SK텔레콤은 오는 6월 2일 제주 핀크스GC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22’에 AI 기반 미디어와 로봇 기술을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SKT
SK텔레콤은 오는 6월 2일 제주 핀크스GC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22’에 AI 기반 미디어와 로봇 기술을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SKT

SK텔레콤, 6월 2일 국내 대표 男 골프 대회 ‘오픈 2022’ 개막

SK텔레콤은 오는 6월 2일 제주 핀크스GC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22’ 남자 골프 대회에 AI 기반 미디어와 로봇 기술을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25회째인 SK텔레콤 오픈은 최경주·배상문·함정우 프로 등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한 국내 대표 메이저 골프 대회다. SK텔레콤은 해당 대회에서 매년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해 AI 하이라이트, 메타버스 생중계 등 새로운 중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의 B tv에 실시간 연동형 양방향 데이터 서비스인 ‘플러스바 서비스’를 적용, TV 중계 시청자들에게 △출전선수 정보 △실시간 순위 △조 편성 현황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가 스포츠 생중계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다. SK텔레콤은 플러스바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국내 주요 골프 대회 중계에 적용하고, 향후 다양한 스포츠 종목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대회에 선보였던 △메타버스 생중계 △슈퍼노바(SUPERNOVA) △AI 잡음제거 기술 등도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한 자사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에 ‘핀크스GC 랜드’를 설치, 퍼팅연습장과 클럽하우스 등을 실제와 흡사한 모습으로 구현해 재미 요소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오픈 2022가 개최되는 제주 핀크스GC에 자율주행 배송 로봇 ‘뉴비’를 배치, 갤러리와 선수들에게 자동으로 물과 음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영상 플랫폼 ‘U+모바일tv’를 통해 밀착형 6·1 지방선거 방송을 중계한다고 26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영상 플랫폼 ‘U+모바일tv’를 통해 밀착형 6·1 지방선거 방송을 중계한다고 26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 U+모바일tv에 2022 지방선거 맞춤 콘텐츠 제공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영상 플랫폼 ‘U+모바일tv’를 통해 밀착형 6·1 지방선거 방송을 중계한다고 2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고객경험 혁신 활동의 일환으로 다양한 지역에 거주 중인 고객에게 맞춤형 선거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U+모바일tv 선거 방송은 기존 방송사가 다루지 않는 구·군 단위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등 고객 거주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방송을 위해 지역 기반 미디어 서비스 ‘LG헬로비전’의 콘텐츠를 수급했다. U+모바일tv 이용 고객은 누구나 LG헬로비전이 제작한 지역별 선거 방송과 개표 방송을 모바일로 시청할 수 있다.

U+모바일tv에 접속한 후 ‘지방선거’ 카테고리를 선택하면, LG헬로비전이 제작한 △앵커와 각 지역 후보자의 대담으로 공약을 소개하는 ‘선거레이더’ △각 지역별 선거구와 경쟁 구도를 분석하는 ‘기획 리포트’ 등 지역 밀착형 선거 방송 콘텐츠도 살펴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역별 8개 채널의 선거 개표 방송도 실시간 제공할 예정이다. U+모바일tv 이용 고객은 선거 당일 △수도권 △부산 △강원 △대구·경북 △경남 △전남 △전북 △충남 등 원하는 지역의 개표 방송을 선택하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시청할 수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엔비디아(NVIDIA), 유전체 분석 전문 회사 ‘아이크로진’과 함께 대규모 유전체 분석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는 엔비디아(NVIDIA), 유전체 분석 전문 회사 ‘아이크로진’과 함께 대규모 유전체 분석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 엔비디아·아이크로진과 유전체 분석 시장 확대

네이버클라우드는 엔비디아(NVIDIA), 유전체 분석 전문 회사 ‘아이크로진’과 함께 대규모 유전체 분석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CSP 최초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유전체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통합 플랫폼을 공개하는 것.

유전체 분석 서비스는 개인 유전체 서열을 분석해 유전자 변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중소기업 전략기술로드맵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 유전체 분석 서비스 시장 규모는 5049억 원으로 추정되며, 매년 10% 가량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클라우드와 엔비디아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유전체 데이터 분석 솔루션 ‘엔비디아 클라라 파라브릭스 온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NVIDIA Clara Parabricks on NAVER Cloud Platform)을 출시했다. 아이크로진은 해당 플랫폼에 자사 유전체 분석 솔루션을 결합한 ‘유전체분석 올인원 통합 플랫폼’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해당 플랫폼은 대규모 연산처리에 최적화된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는 ‘네이버클라우드 GPU 서버’에 클라라 파라브릭스가 결합됐다. 네이버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GPU 사양과 클라라 파라브릭스 이미지 선택만으로 자동 설치되며, 대용량 유전체 데이터 분석에 사용되는 매핑·변이발굴 등 생물정보학 서비스가 처음부터 끝까지 ‘엔드 투 엔드’ 방식으로 제공된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상무는 “각 사의 강점을 결합한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유전체 분석 시장의 확대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