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디자인 공모전 결과 발표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디스플레이, OLED 디자인 공모전 결과 발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6.2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 OLED로 책상 파티션 만든 ‘케일럼’ 1위…책상·스피커 ‘타이니’ 입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23일 발표했다. ⓒLGD
LG디스플레이는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23일 발표했다. ⓒLGD

LG디스플레이는 영국 디자인 전문매체 디진(Dezeen)과 공동 주최한 ‘제2회 글로벌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23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만의 혁신적인 디자인을 발굴하기 위해 글로벌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새로운 고객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OLED’가 주제였으며, 45개국 디자인 전문가 300여 명이 참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작품의 독창성 △디자인 미학 △유용성 △라이프스타일 개선 △기술 타당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상위 5개 작품을 선정했다.

1위는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프살(Afsar)의 작품으로, 투명 OLED 파티션이 적용된 책상 ‘케일럼’이 수상했다. 책상 전면을 감싸는 파티션에 27인치 투명 OLED를 결합한 디자인으로, 파티션 자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 기존 모니터가 차지하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사용하지 않을 땐 유리처럼 투명한 상태여서 주변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룬다. 아프살은 “재택근무에 가장 적합한 책상을 고안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2위는 터키 출신 디자이너 아라스(Aras)의 작품으로, 32인치 롤러블 OLED를 접이식 선반형 책상·스피커와 결합한 올인원 솔루션 ‘타이니(Tiny)’가 차지했다. 화면과 선반을 펼치면 간이 업무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고, 화면과 선반을 모두 접으면 스피커만 벽에 달린 것처럼 제작돼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 가능하다. 

3위는 밀라노 디자이너팀 워치(WA+CH)가 고안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터치형 투명 OLED ‘비비드(VIVID)’가 뽑혔다. 바퀴가 달린 세로형 프레임에 55인치 터치형 투명 OLED가 결합됐으며, 프레임에 카메라가 탑재돼 △화상회의 △홈트레이닝 △게이밍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롤러블 OLED를 사운드바에 말아 넣어 가로·세로 두 가지 모드로 회전해 사용하는 ‘토템’(Totem) △이젤형 스탠드에 OLED를 결합해 인테리어 효과를 내는 ‘이젤’ 등이 각각 4위와 5위로 선정됐다. 

상위 5개 수상작엔 총 8만8000유로(한화 약 1억3000만 원) 규모의 상금이 지급됐으며, 이중 1위 작품에겐 3만5000유로(한화 약 5000만 원)가 제공됐다. 수상작들은 향후 상용화 가능성을 검토한 후 제품 개발을 통해 신사업으로 육성될 전망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