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도심 속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 2022’ 진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롯데월드타워, 도심 속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 2022’ 진행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2.08.0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사진2] 써머레스트 2020 랜턴 비박 참가자들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써머레스트 2020 랜턴 비박 참가자들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도심 속에서 즐기는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SUMMEREST) 2022’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도심 속 캠핑 콘셉트의 행사 써머레스트는 2019년부터 진행됐다. 올해는 잠실종합운동장, 서울 전역에서 열리는 축제 ‘서울페스타(SEOUL FESTA) 2022’와 함께한다. 써머레스트 2022는 ‘랜턴(타워 최상층부) 비박존’, ‘비멍존’, ‘써머레스트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랜턴 비박존에서는 대한민국 가장 높은 곳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이색 경험을 할 수 있다. ‘랜턴으로 떠나는 월드타워항공’을 테마로 해 실제로 항공기를 타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탑승권 형태의 티켓을 제공하고 랜턴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 승무원 복장의 진행 요원이 동승한다. 해먹, 은하수 조명 등이 설치된 ‘퍼스트 클래스’ 공간에서 취침할 한 팀을 뽑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밤에는 서울의 야경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를 관측하는 ‘별자리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다음날 아침에는 일출을 감상하고 내려와 요가 클래스 ‘써머레스테(써머레스트+나마스테)’를 체험한다. 랜턴 비박은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총 3회 진행된다. 

월드파크 곳곳에는 서핑보드, 해먹, 햇빛을 가릴 수 있는 캠핑 타프 등을 설치해 해변가 느낌을 더했다. 특히 비멍존에서는 비 오는 숲 속에 온 듯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타워 앞 미디어큐브에 송출되는 비 내리는 영상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써머레스트존에서는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 버스킹 공연이 진행된다. 돗자리와 라탄 소재 바구니도 대여한다. 오후 4시부터 선착순 100명에게 제공된다.

이재원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휴가를 멀리 떠나지 못하는 고객들이 도심 속 휴양지로 변신한 롯데월드타워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