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전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관리 체계 강화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국내 전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관리 체계 강화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8.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분야 숙련도 시험 및 현장평가 적합’ 획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최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대기분야 숙련도 시험 및 현장평가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최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대기분야 숙련도 시험 및 현장평가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최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대기분야 숙련도 시험 및 현장평가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대기오염물질 관리 체계를 강화하며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이번 적합 판정으로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이를 관리하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기존 대행업체를 통해 법적 의무에 따라 진행하던 모니터링 방식과 달리, 자체적으로 생산 전 과정에서의 대기오염물질을 수시로 분석·관리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생산기술원 내 ‘환경시험실’을 구축했으며, 환경분석분야 전문가들을 모아 대기 배출농도 모니터링과 측정 신뢰도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자체 정밀분석능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정밀 측정할 수 있는 대기오염물질의 수를 현재 25종에서 지속 확대하고, 수질 분야에서도 자체 측정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박평구 LG전자 안전환경그룹장 전무는 “이번 적합판정 획득은 환경오염물질을 자체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게 된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환경사고 예방과 관리 수준을 더욱 향상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