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디지털 보안 강화…악성앱 탐지 기능↑
스크롤 이동 상태바
웰컴저축은행, 디지털 보안 강화…악성앱 탐지 기능↑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8.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웰컴저축은행 제공
웰컴저축은행 직원이 악성앱 탐지기능 적용 안내판을 들고 촬영을 하고 있다ⓒ웰컴저축은행 제공

웰컴저축은행이 고객이 안전하게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부터 직원교육까지 전방위적 노력을 아끼지 않는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난 2020년 웰컴저축은행이 도입한 인공지능 기반 악성앱 탐지 솔루션 페이크파인더(Fake Finder)는 웰컴디지털뱅크(웰뱅)를 이용하는 고객이 안심하고 금융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보안전문 기업 에버스핀에서 개발한 페이크파인더는 사용자를 속일 목적으로 만들어진 가짜앱이나 해킹으로 변조된 앱, 과도한 개인정보를 요구해 금융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악성앱 등을 탐지한다. 

웰컴저축은행이 페이크파이더 도입 이후 탐지한 악성앱은 지난 7월까지 7600건에 달한다. 월 평균 412건으로 이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앱이 전화번호 탈취 목적 악성앱이다. 탐지된 악성액 중 59%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금융기관 사칭앱이 36%, 그리고 원격조종이나 개인정보 과다수집 등 기타 악성앱이 나머지 5%를 차지했다. 페이크파인더는 악성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서 웰뱅 실행을 중지시킨다. 고객도 모르게 설치된 악성앱으로부터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또한 악성앱이 설치됐음을 경고한다. 악성앱이 삭제되기 전까지 웰뱅이 실행되지 않기 때문에 고객은 전자금융사기 피해로부터 벗어나게 된다.

오픈뱅킹 활성화로 다른 금융사의 계좌이용에 따른 간접 사기 피해 확대도 막아내는 중이다.

지난해 저축은행중앙회가 실시한 '오픈뱅킹 이용고객 보호조치 강화방안'에 따라 웰컴저축은행은 웰뱅을 통해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 중인 고객이 전자금융사기거래 피해를 입었을 경우 즉시오픈뱅킹 이용 금융사의 계좌를 일시 중지 시킬 수 있도록 전산 기능을 신설·개선했다. 고객이 웰뱅에서 전자금융사기피해를 입어도 오픈뱅킹으로 등록된 다른 금융회사의 계좌는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한 범죄행위를 멈추게 한 것이다.

웰컴저축은행은 거래 목적이 불명확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도제한 등급도 신설했다. 이 등급에 속하는 고객의 계좌는 ATM 출금 한도가 50% 줄어든다. 낮아진 출금한도로 당일 출금액이 줄어들어 피해 확대를 방지할 수 있다. 한도제한 등급 신설로 ATM을 이용해 사기거래에 활용된 계좌 77%를 줄였으며, 한도 축소 시행 전 대비 전체 사기계좌 발생율도 68% 감소시켰다.

웰컴저축은행은 체계적인 정보관리체계로 고객이 안전하게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2017년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도 받았다. 고객이 안심하고 개인정보를등록하고 금융서비스를 이용해도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원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는 “웰컴저축은행을 이용하는 고객 모두가 신뢰하고 안전하게 금융거래를 이어갈 수 있도록 전산망 업그레이드 등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며, “임직원 교육을 통해서도 고객이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지더라도 정상적인 거래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