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中매출 비중 18%…롯데는 비중 적어
국내 대기업 中매출 비중 18%…롯데는 비중 적어
  • 유경표 기자
  • 승인 2017.03.1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對中 의존도 매년 높아져…"사드보복 위험 노출" 우려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유경표 기자)

▲ ▲국내 대기업 70곳의 중국 매출 비중 ⓒ CEO스코어

국내 대기업의 중국매출 비중이 지난해 평균 18%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돼, 중국의 사드 보복 위험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IT전기전자·자동차·화학 분야 등 수출 대기업들의 중국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고, 사드 보복 직격탄을 맞은 롯데그룹은 예상보다 비중이 적었다.

1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분석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중국 매출액을 별도 공시한 70개 기업의 중국 매출 비중은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 477조 3787억원 가운데 18.1%(86조 4817억원)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의 중국 매출 비중은 지난 2014년 16.7%, 2015년 17.0%를 기록해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매출 비중이 30%를 넘은 대기업도 10곳에 달했다. LG디스플레이는 전체 매출의 3분의 2가 넘는 68.6%를 중국에서 올렸고 오리온도 57.0%로 2위에 올랐다.

이어 KH바텍(48.4%), 삼성디스플레이(37.8%), 성우하이텍(35.9%), SK하이닉스(34.7%), 한화케미칼(33.8%), LG화학(32.9%), 삼성SDI(31.9%), 서연이화(31.2%) 등이 모두 30%를 넘었다. 30%를 넘는 10곳은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42.8%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업종이 LG디스플레이·SK하이닉스·삼성SDI·KH바텍 등 5곳으로 가장 많았고 성우하이텍·서연이화 등 자동차 부품, 한화케미칼·LG화학 등 화학업종이 각각 2곳이었다. 제과업체 오리온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수출기업이다.

중국매출 비중이 20~30% 사이에 든 업체도 마찬가지였다. 11개사 중 자동차부품 업체가 대원산업(29.7%), 평화정공(29.1%), 만도(27.8%), 현대모비스(25.5%), 덕양산업(22.1%), 화신(20.7%) 등 6곳이나 됐다.

KPX케미칼(24.1%), OCI(23.3%) 등 유화업체가 2곳, 삼성전기(29.4%), 제일기획(29.3%), 한미약품(22.6%) 등 IT전기전자·서비스·제약업체가 각 1곳이었다.

70개 기업 전체로는 자동차 부품 업종이 14개로 가장 많고 IT전기전자 11개(15.7%), 유화 9개(12.9%), 서비스 8개(11.4%), 식음료 7개(10.0%)도 10%를 넘었다.

그 다음으로 건설·건자재 6개(8.6%), 생활용품 5개(7.1%), 유통 2개(2.9%), 조선 ·기계·설비 2개(2.9%), 철강 2개(2.9%) 업종 순이었다.

사드 배치로 인해 직격탄을 맞고 있는 화장품의 경우 아모레퍼시픽(18.5%)과 LG생활건강(5.9%)의 중국 매출 비중 차이가 컸다.

롯데그룹의 경우는 예상보다 중국매출 비중이 높지 않았다. 롯데케미칼(4.7%)과 롯데쇼핑(4.5%)이 4%를 넘었을 뿐 롯데칠성음료(2.6%)와 롯데제과(1.9%)는 2% 미만에 그쳤다.

최근 2년간 중국매출 비중이 가장 급상승한 곳은 자동차 부품 업체인 덕양산업이었다. 이 회사는 2014년 0%였던 중국 매출이 지난해 3분기 말 22.1%로 급증했다.

한화케미칼도 2014년 대비 17.7%포인트나 상승했고 SK하이닉스(12.4%p), KH바텍(11.7%p), 삼성디스플레이(10.4%p), CJ CGV(10.0%p)도 두자리 상승폭을 보였다. 

담당업무 : 재계, 반도체, 경제단체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원칙이 곧 지름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