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누워서 침뱉기
[만평] 누워서 침뱉기
  • 그림 이근 글 김병묵
  • 승인 2019.11.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 글 김병묵)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내 격렬한 비판에 직면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지난 10일  "정치 좀 똑바로 하시라"고 지적한 것이 '누워서 침뱉기'나 다름없다는 얘기다.

손 대표는 11일 '당비미납'을 이유로 권은희 최고위원의 당직을 박탈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하태경 최고위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각각 직무정지와 직위해제란 중징계를 받으면서, 지난해 9월 전당대회를 통해 뽑힌 선출직 지도부 4명 가운데 손 대표만 남았다. 손 대표 체제에서 바른정당계, 안철수계 인사들을 모두 내친 셈이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황 대표를 비판한 손 대표의 말을 빌려,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 전원을 자르는 형식으로 정치하는 건 똑바로 정치하는 방식인지 궁금하다"고 즉각 직격탄을 날렸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