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라이브] “팬텀 메디컬로 물리치료 효과 누리세요”
[U-라이브] “팬텀 메디컬로 물리치료 효과 누리세요”
  • 손정은 기자
  • 승인 2020.06.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팬텀 메디컬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 진행…"하반기 만 대·매출액 500억 목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이젠 집에서도 물리 치료 효과를 바디프랜드 의료기기 '팬텀 메디컬'를 통해 누릴 수 있게 됐다.

24일 바디프랜드는 팬텀 메디컬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련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로 진행됐다. ⓒ바디프랜드
24일 바디프랜드는 팬텀 메디컬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련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로 진행됐다. ⓒ바디프랜드

24일 바디프랜드는 팬텀 메디컬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련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로 진행했다.

이날 공개된 팬텀 메디컬은 목 디스크와 퇴행성 협착증 치료, 근육통을 완화하는 조합 의료기기다. 조합 의료기기의 세부 항목은 △의료용 전자기 발생기 △전동식 공기주입식 정형용 견인장치 △의료용 온열기 △의료용 진동기로 식약처 인증(수인20-4243호)을 받았다.

팬텀 메디컬은 △목 에어백으로 경추를 견인해 목 디스크를 치료하는 '목 디스크 견인치료 모드' △부드럽게 목을 마사지하며 견인해 퇴행성 협착증으로 인한 신경압박과 통증을 감소시키는 '퇴행성 협착증 치료 모드' △목 부위를 집중적으로 마사지해 PEMF(펄스 전자기장)으로 목 부위 통증을 완화하는 'PEMF 목 모드' △허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마사지해 PEMF로 허리 통증을 완화하는 'PEMF 허리 모드' △허벅지, 종아리, 발목 에어백으로 근육 자극을 극대화해 스트레칭하고 근육통을 완화하는 '허벅지 자극 모드' 등의 다양한 메디컬 마사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목 디스크와 협착증 치료는 팬텀 메디컬의 주요 기능이다. 팽창, 수축하는 에어셀을 이용해 사용자의 목 부분을 견인하고, 늘리고(extension), 지압함으로써 치료하는 원리다.

또한 통증 완화도 척추라인에 PEMF(Pulsed Electic-magnetic field) 펄스 전자기장을 발생시켜 근육통을 완화해 준다. PEMF 치료는 근육 통증 완화를 위해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등과 허리에 온열 작용을 통해 근육통을 완화하고, 전신에 진동과 압박 자극을 가해 근육을 이완해 근육통을 완화하는 기능 역시 의료기기로 인증받았다. 이 같은 의료기기 인증 기능들은 '목 디스크 치료에 도움이 되는 에어셀을 이용한 장치가 구비된 안마의자 특허'(특허번호 101967974)를 비롯해 총 5개의 바디프랜드가 보유한 특허 및 실용신안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조수현 바디프랜드 센터장은 "팬텀 메디컬은 목 디스크, 협착증 등 관련 통증을 안마의자에 앉아서 치료하는 혁신적인 의료기기"이라며 "팬텀 메디컬은 메디컬 체어 시대를 열어줄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며, 바디프랜드는 헬스케어 로봇으로 소비자의 건강 수명 10년 연장을 꼭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팬텀 메디컬은 전국 123곳 바디프랜드 직영 전시장에 전시되자마자 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시된 지 2주 됐지만, 현재 바디프랜드 매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바디프랜드는 7~8월 생산 물량을 대폭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일시불 580만 원, 렌탈가는 59개월 기준 9만 원이며, 하반기 만 대, 매출액 500억 원 목표로 마케팅을 펼쳐나간다는 포부다.

마지막으로 전철진 바디프랜드 메디컬 R&D 센터 실장은 "건강이 중요시되는 요즘 현대인의 맞춤으로 세상에 없던 첫 의료기기인 팬텀 메디컬을 내놨다"면서 "정형외과, 신경외과, 한방 등 다양한 전문 의료진에 의해 만들어졌고 다양한 질병을 예방, 치료하기 위해 꾸준히 개발하고 올해 말에는 혈압을 측정·관리하는 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편의점, 홈쇼핑, 제약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