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패싱 논란 가슴 아파 …당대표 겉돌면 대선 망해”
스크롤 이동 상태바
홍준표 “이준석 패싱 논란 가슴 아파 …당대표 겉돌면 대선 망해”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1.11.3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였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패싱 논란’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두고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30일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 꿈'의 문답코너인 '청문홍답'에서 “윤석열이 와서 당을 망치고 있다. 정치 5개월 한 사람이 당대표를 내치려 한다”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쳐요”라고 답했다.

이어 홍 의원은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이 가슴이 아프다"며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가네요.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 없네요”라고 답했다. 

갈 방향을 조언해 주라는 질문에는 “패싱당할 바에는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면서 “상임 선대위원장 사퇴하고 당 대표로서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는 현실 조언을 하고 나섰다. 

또 ‘이준석 대표 당직 사퇴해도 될까요?라는 누리꾼의 질문에 “당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이 되어 대선을 치루어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캠프가 잡탕이 되었네요. 글쎄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합니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이 대표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전격 기자회견을 연락받지 못했고 윤석열 후보의 충청순회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들어있는 것을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되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전날 자신이 영입에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도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자 자신을 없는 사람 취급했다며 지난 29일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며 중대결심을 시사한 바 있다.

이 대표는 30일 오전부터 이후 모든 공식일정을 취소하고 보이콧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