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의 ‘뺄셈정치’ 시작되나 [만평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한동훈의 ‘뺄셈정치’ 시작되나 [만평오늘]
  • 그림 이근/글 정세운 기자
  • 승인 2024.01.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초보’ 한동훈의 아슬아슬한 행보에 이준석만 희희낙락

[시사오늘·시사ON·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세운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벌써부터 파열음이 나고 있다. 아직 본격적인 공천은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국민의힘 내에서는 공천을 사이에 둔 ‘전쟁’의 기운이 감돈다.

발단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다. 한 위원장이 수원병 지역구 출마를 노리고 있는 방문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서울 마포갑 출마를 선언한 김경률 비상대책위원 ‘띄우기’에 나서자, 해당 지역구에서 출마를 준비하던 인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김용남 전 의원과 김성동 전 의원 동생인 김숙향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장은 이미 개혁신당 입당을 선언한 상태다.

‘정치 초보’ 한 위원장의 아슬아슬한 행보에 개혁신당 운전대를 잡은 이준석 대표만 희희낙락한 모양새다. 한 위원장은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있을까.

담당업무 : 정치, 사회 전 분야를 다룹니다.
좌우명 : YS정신을 계승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