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강북아파트 너마저...고가 전세 대열 합류
믿었던 강북아파트 너마저...고가 전세 대열 합류
  • 박상길 기자
  • 승인 2014.01.1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당 1000만 원 돌파…지난해 10월 이후 상승세 이어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상길 기자)

▲ 강북구 미아동의 한 부동산 앞에서 여성이 전세정보를 보고 있다ⓒ뉴시스


전셋값 고공행진이 72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 강북구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3.3㎡당 1000만 원을 넘어서면서 고가 전세 아파트 대열에 합류했다.

KB부동산 알리지는 "지난 연말 기준 서울 강북 14개 구 평균 전셋값이 1026만 원을 기록했다. 9월 하순까지만 하더라도 989만 원으로 1000만 원을 밑돌았으나 10월 최초로 돌파한 뒤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달 기준 강북 지역에서 전셋값이 높은 자치구는 △용산구(1115만 원) △광진구(1084만 원) △중구(1075만 원) △성동구(1066만 원) △마포구(1036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서울 지역 전셋값 상승률이 장기화하면서 강북 (전셋값)도 크게 오른 것으로 보인다"며 " 이를 감당하지 못해 서울 외곽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엑소더스 현상이 가속화되기 전에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