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김태흠, 당 공천위원직 사퇴…왜?
새누리 김태흠, 당 공천위원직 사퇴…왜?
  • 노유선 기자
  • 승인 2014.07.0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노유선 기자)

7일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이 충남 서산·태안 재선거 공천 방식에 반발해 당 공천관리위원직을 사퇴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새누리당은 7·30 재보선에 개혁공천을 하고자 했고 지난 6월30일에는 당 혁신위원회도 출범시켰다"며 "그럼에도 과거 여러 권력형 비리에 연루됐던 사람을 후보자로 선정하려는 것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충남 서산·태안에는 현재 김제식, 문제풍, 성일종 후보와 함께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공천 경쟁 중이다. 이들 중 김 의원은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제외한 전략공천 지역 선정을 주장했다. 한 전 청장은 과거 권력형 비리 사건, 이른바 ‘그림 로비 혐의’에 연루된 적이 있다.

하지만 공천위 내부에서는 한 전 청장이 비리 사건과 관련한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점과 절차적인 이유로 한 전 청장을 여론조사 경선에 포함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