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16:08
[만평] 누가 레밍이라고?
2017년 08월01일 (화) / 그림 이근 글 한설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 / 글 한설희)          ▲ ⓒ 시사오늘 이근 충북도의회 자유한국당 김학철 의원이 지방의원의 국외 연수를 비난하는 국민을 레밍(집단행동 하는 들쥐)에 비유해 국민의 분노를 샀다. 지방의원은 주민의 대표자다. 주민이 수해로 고통 받고 있다면 이를 분담하는 것이 옳다. 오히려 ‘혼자 죽을 순 없다’는 태도로 대통령을 비롯한 타 정치인들을 끌어들여 비난하는 본인이야말로 ‘집단자살쥐’ 레밍과 다를 게 무엇인가. 레밍 표현에 분노했다면 소신대로 레밍 되지 마시라.  
08월 01일
07월 28일
07월 13일
06월 28일
06월 14일
05월 24일
04월 27일
04월 12일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