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직격탄' 롯데면세점, 해외로 눈길 돌린다
'사드 직격탄' 롯데면세점, 해외로 눈길 돌린다
  • 변상이 기자
  • 승인 2018.04.0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변상이 기자)

▲ 데면세점이 작년 영업이익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사업을 통한 실적 회복세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영업이익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사업을 통한 실적 회복세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3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매출 5조4539억 원, 영업이익 25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 중 시내점은 245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공항점은 1925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드 위기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것은 물론 인천국제공항 임대료·특허수수료 증가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3기 면세사업 2년차까지 월평균 400억 원 이었던 임대료가 3년차로 접어든 지난해 9월부터 월평균 620억 원으로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수차례 임대료 조정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지난 2월 계약해지 공문을 접수하면서 철수 절차에 돌입했다. 지난해 인천공항점 매출은 1조1000억 원이었지만, 납부한 임대료는 5800억 원에 달한다.

2017년부터 변경된 특허수수료 산정 방식 역시 실적악화에 큰 영향을 주었다. 롯데면세점은 총 352억 원을 특허수수료로 반영했다. 이는 2016년에 납부한 특허수수료 26억 원보다 1254% 증가한 수치다.

특허수수료를 매출에 기반해 산정하는 현행 방식은 영업이익이 줄어도 매출이 증가하면 특허수수료도 증가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현재 정부의 면세점 제도개선 TF에서 이 문제에 대해 검토 중이며, 연내 제도 개선 결과물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롯데면세점은 사업 안정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우선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해외사업 확장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동남아·기타 국적 고객을 적극 유치함으로써 중국 고객 의존도를 분산시켜 대외적인 불안 요소를 줄여 나갈 계획이다.

해외점 매출은 진출 첫해 흑자를 기록한 베트남 다낭공항점과 전년대비 150%신장한 일본 긴자점을 필두로 2017년 14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5% 신장했다.

롯데면세점 측은 나트랑 공항점,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 할 것으로 예측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마트, 홈쇼핑, 주류, 리조트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한번 더 역지사지(易地思之).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