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T, 1.2Gbps LTE 서비스 개시…KT, 세계 최초 대륙간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 선봬
[IT오늘] SKT, 1.2Gbps LTE 서비스 개시…KT, 세계 최초 대륙간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 선봬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3.0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SKT, 1.2Gbps LTE 서비스 개시

SK텔레콤은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국내 유일 최고 속도 1.2Gbps 급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국제 표준기구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LTE 최대속도인 1Gbps를 뛰어넘는 속도다.

1.2Gbps 속도면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2011년 초기 LTE 속도에 비하면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이에 SK텔레콤은 갤럭시 S10 출시와 함께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대전 등 5개 시의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 최고 1.15Gbps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내 최초로 '4×4 다중안테나' 기술을 3개 주파수 대역에 동시 적용해 이뤄낸 성과다. 초기 갤럭시S10에서는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내 단말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1.2Gbps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KT, 세계 최초 대륙간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 선봬

KT는 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K-Live에서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미국 대륙간 홀로그램 시연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은 마이클잭슨 헌정앨범 'The Greatest Dance'의 첫 번째 싱글 'LET'S SHUT UP & DANCE' 발매 기념으로 마련됐다.

KT는 이날 상암동 K-Live에 구축되어 있는 플로팅 홀로그램 시스템(Floating Hologram)에 5G 모바일핫스팟(MHS)을 연동해 대한민국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간 약 9500km의 거리차를 홀로그램으로 지연 없이 선보였다.

플로팅 홀로그램 시스템은 홀로그래피에 의해 생성된 3차원 사진을 얇고 투명한 금속 물체(foil)에 투영해 마치 허공에 떠 있는 것과 같은 홀로그램 영상을 만들어주는 기법이다. 이 기법은 홀로그램 영상 속 인물이 실제 사람들과 상호 작용할 수 있어 공연, 광고 등에 자주 활용된다.

LGU+, 장애인 생활편의 돕는 AI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는 ICT(정보통신기술)를 통해 장애인을 돕는 '행복한 나라 만들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척수장애인 및 중증 지체장애인의 생활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AI(인공지능)기반 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5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장애인의 생활편의를 돕는 △장애인 콜택시 호출 △교통약자용 지하철정보 확인 AI서비스를 선보인다. 추후에는 위급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119 문자신고 서비스 출시를 통해 지체장애인 134만명의 삶의 질을 높일 계획이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 서비스는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계정 연동 후 이용할 수 있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은 서울시설공단 장애인 콜택시 앱에서 사용중인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된다.

우선 이동에 불편함을 느꼈던 장애인은 콜택시 호출 서비스를 통해 음성명령으로 간편하게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의 장애인 콜택시를 부를 수 있다.

메이크샵, '닷샵' 도메인 무료등록 이벤트 진행

유료결제 1위 전자상거래 통합솔루션 메이크샵의 도메인 서비스 싼도메인을 운영하는 코리아센터는 쇼핑몰에 특화된 '닷샵'(.shop) 도메인 무료등록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닷샵(.shop)은 포화상태인 'com, net, co.kr' 등의 기존 도메인을 대체하며, 2016년 9월 국내에 처음 출시한 쇼핑몰에 특화된 도메인 서비스다. 

싼도메인은 오는 6월 30일까지 닷샵도메인 서비스를 희망하는 메이크샵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1년간 무료 제공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규 가입자 뿐 아니라 타 도메인 사용자도 신청 가능하며, 싼도메인 회원가입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누구나 손쉽게 등록할 수 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