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퍼플, 플랫폼 제약 없는 크로스 플레이에 도전한다
엔씨소프트 퍼플, 플랫폼 제약 없는 크로스 플레이에 도전한다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11.2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이한준 게임플랫폼실장,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 김훈 퍼플개발실장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 ⓒ시사오늘 윤지원 기자
이한준 게임플랫폼실장,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 김훈 퍼플개발실장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 ⓒ시사오늘 윤지원 기자

엔씨소프트는 20일 판교 엔씨 R&D센터에서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의 설명회를 진행했다.

퍼플은 높은 수준의 보안과 편의 기능, 새로운 게임 플레이 경험을 제공하는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다.

퍼플은 디바이스와 플랫폼의 제약이 없는 완벽한 크로스 플레이를 지향한다. △압도적인 그래픽 퀄리티 및 퍼포먼스 △키보드와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작 시스템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 △게임 플레이 화면 스트리밍 등이 특징이다.

엔씨는 11월 27일 퍼플 베타 서비스에서 다양한 기능들을 공개한다. 이용자들은 최적화된 최상의 그래픽과 성능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게임 접속 여부와 상관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 가능한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도 즐길 수 있다.

또한 엔씨는 베타 서비스를 시작으로 퍼플에 다양한 기능들을 단계별로 추가할 계획이다.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게임 플레이 화면을 여러 이용자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퍼플과 리니지2M은 11월 25일부터 사전 다운로드 가능하다.

*다음은 이한준 게임플랫폼실장,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 김훈 퍼플개발실장과 함께한 질의응답 전문

Q. 퍼플 사양은 어떻게 되는지? 서드파티 앱들을 막을 것인지?

이한준-최대한 많은 유저들이 보편적으로 즐길 수 있는 사항들을 준비 중이다. 계속 호환성 테스트를 하고 있고 권장 사항은 인텔 i5 6500이다.

김현호- 유저들이 최대한 많은 사양에서 게임할 수 있길 원한다. 서드파티를 막거나 하진 않을 것이다.

Q. 서드파티 앱 개발자들 영입설이 있는데?

김현호- 따로 에뮬레이터 개발자를 데려온 적은 없다.

Q. 리니지2M 동시 론칭이라 그쪽에 주목되고 있는데 다른 게임의 지원은? 수익구조가 따로 있는지?

김현호- 별도의 수익모델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앞으로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며 다른 게임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엔씨의 모든 게임들을 퍼플에서 지원하는 것은 기정 사실이다.

Q. PC에서의 연장 플레이를 지원하는데 앱마켓 이외에도 다운로드를 지원하는지?

김현호- 앱마켓 이외에 다른 배포처를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 현재로서는 크로스 플레이를 원활히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Q. 보안 관련 문제가 있을 것 같은데? 최근 특별한 해상도의 폴더블폰이 많은데?

김현호- 삼성과는 지속적인 협업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신규 디바이스가 나와도 최적화된 퍼플서비스와 엔씨 게임을 경험하실 수 있을 것이다.

김현호- 자체 보안툴도 탑재하고 있고 25일 사전다운을 받을 때 보안부분에 대해 따로 설명을 받으실 수 있을 것이다.

Q. 스트리밍 시스템에 후원요소도 들어가는지? 리니지2M 난이도는 모바일에 맞춰지는지?

김현호- PC에서 하다보면 유리한 점이 있을 수 있지만 모바일에도 장점이 있기 때문에 그 접점을 유저들이 찾아낼 것으로 생각한다.

김현호- 따로 후원시스템은 없다. 나중에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추가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

Q. 특정 라이브 시스템이 악용될 요소는 없는지?

김훈- 따로 관련 부서도 운영하고 있고 그런 부분은 필터링해서 악용 요소를 막을 것이다.

Q. 키보드와 마우스를 지원한다고 했는데 키맵핑이 필요한 것 같다. PC전용 인터페이스로 교체할 의향이 있는지?

김현호- 게임팀과 함께 유저분들이 어떤 환경에서도 편하게 게임을 할 수 있도록 환경에 맞춰 개발해나가려고 한다. 현재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확답드리기 어렵다.

Q. 기존 PC로 나온 게임들도 모바일로 할 수 있는 것인지? 기존 ‘예티’서비스와의 관계는?

김현호- 향후 엔씨의 신작에 대해서는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 클라우드는 기본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고 예티같은 형태로 갈지 완전한 형태의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갈지는 현재 논의 중이다.

Q. 앞으로 어떤 기능이 추가되는지? 추후 아이템 결제 등도 퍼플에서 지원하는지?

김현호- 지금 진행하는 것은 크로스 플레이가 가장 큰 목적이다. 추가적인 기능은 방송이 론칭 후 빠르게 적용될 것이다. 자동번역과 클라우드 시스템은 내년에 처음 선보이게 될 것 같다.

Q. 퍼플을 외부게임에 오픈할 생각은 없는지?

김현호- 출시 후 시장의 반응을 보고 상생의 가능성이 있다면 고려해보려고 한다. 현재는 계획에 없다.

Q. 퍼플은 PC와 모바일을 크로스 지원하고 있는데 콘솔로도 지원할 계획이 있는지?

김현호- 만약 콘솔을 통해 출시하는 게임이 된다면 퍼플로도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먼저 관련 게임이 출시되고 난 후 의논해볼 수 있을 것 같다.

Q. 애플기기로도 플레이가 가능한지?

김현호- 현재는 구글플레이만 가능하다. 애플과는 협업 중이다.

Q.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의 시기는?

김훈- 영상과 관련된 서비스의 일부를 27일부터 사용 하실 수는 있다. 추후 빠르게 유저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Q. 4K 60프레임을 지원하는데 퍼플에서만 지원하는 것인지? 클라이언트 자체 지원인지?

김현호- 유저가 가지고 있는 디바이스 스펙에 따라 그래픽은 지원이 될 것이다. PC모드 그래픽 설정 중 퍼플 모드를 적용하면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된다.

Q. 퍼플이 다른 앱플레이어보다 우수한 부분은?

김훈- 키 세팅도 인풋렉 없이 가능하며 그래픽도 훨씬 좋을 것이다. 특히 커뮤니티 관련된 기능은 중요하게 생각하고 총체적인 유저분들의 경험을 최적화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