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오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하다”
[포토오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하다”
  • 권희정 기자
  • 승인 2020.03.2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최소 74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담당업무 : 사진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