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입법고시 17명 최종 합격…평균 연령 27.5세, 최연소 합격자 23세
국회, 입법고시 17명 최종 합격…평균 연령 27.5세, 최연소 합격자 23세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11.27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회는 27일 제36회 입법고시 최종 합격자 17명을 발표했다. 이번 입법고시에는 총 3225명이 지원해 21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사무처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2020년도 제36회 입법고시 최종합격자 17명을 국회채용시스템을 통해 발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올해 입법고시는 코로나19로 인해 3월부터 7월까지 예정된 시험일정을 한 차례 연기해 6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됐으며 지난 24일과 25일 이틀간 진행된 면접시험 결과 총 17명이 최종합격했다.

직류별로 살펴보면 일반행정직과 재경직의 선발예정인원은 각각 6명이었으나 지방인재의 공직진출 기회 확대를 위한 지방인재 채용목표제의 적용으로 각각 1명씩 추가합격해 일반행정직과 재경직의 최종합격인원은 각각 7명이 됐다. 법제직은 선발예정인원과 동일하게 3명이 최종합격했다.

최종 합격자 17명의 평균 연령은 만 27.5세이며, 최고령 합격자는 1982년생으로 38세, 최연소 합격자는 1997년생 23세다. 직류 기준으로 비교할 경우 법제 직류 최종합격자의 평균 연령이 만 34.3세로 가장 높았고 일반행정 직류 최종합격자의 평균 연령이 만 25.9세로 가장 낮았다.

최종 합격자는 다음달 4일 채용후보자 등록을 하고 14일부터 국회 의정연수원이 실시하는 교육을 12주간 이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