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임상시험에 與 의원 144명 동참…“임상시험자수 턱없이 부족”
코로나 임상시험에 與 의원 144명 동참…“임상시험자수 턱없이 부족”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11.27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4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 공동위원장인 전혜숙 의원은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박광온 사무총장을 포함한 다수의 당 소속 의원이 범국민 코로나 사전 임상시험 참여운동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현재 식약처 승인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 계획은 전체 30건에 달한다”면서 “이 30건에 필요한 임상시험자 수는 2800여명이나 대상자 모습을 완료한 것은 7건에 불과할 정도로 임상시험자 수가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에 국난극복K뉴딜위는 소속 의원들의 참여를 시작으로 범국민 코로나 사전임상시험참여운동을 개시할 방침이다.

전 의원은 “코로나 치료제 개발, 코로나 백신 개발이 우리를 위기에서 구할 수 있다”며 “치료제와 백신만 개발되면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나 격리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내에서 우수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물질이 수십 개나 대기하고 있는데 문제는 임상시험 부족”이라며 “국내에서 임상환자를 구하지 못해 해외로 떠돌며 치료제 개발이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백신 개발은) 4차 산업혁명보다도 중요한 일”이라며 “국내 치료제와 백신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저렴하고 신속하게 우선 투여할 수 있다. 그래서 K방역 못지 않게 K치료제, K백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