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제주삼다수와 페트병 리사이클 생태계 구축
SK케미칼, 제주삼다수와 페트병 리사이클 생태계 구축
  • 방글 기자
  • 승인 2021.08.0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왼쪽)과 김정학 제주도개발공사 사장이 '친환경 자원 순환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도개발공사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왼쪽)과 김정학 제주도개발공사 사장이 '친환경 자원 순환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도개발공사

SK케미칼과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손잡고 국내 페트병의 리사이클 생태계를 구축한다.

양사는 전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제주개발공사 업무동에서 ‘페트병 리사이클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전광현 SK케미칼 대표이사와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르면, 제주개발공사는 고품질의 투명 페트병을 수거해 SK케미칼에 제공한다. 제주삼다수의 가정배송서비스 플랫폼 ‘삼다수앱’의 회수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에서 수거되는 고품질의 삼다수 페트병을 전량 SK케미칼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SK케미칼은 이를 재생페트(r-PET)로 가공, 코폴리에스터 생산 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렇게 생산된 재활용 소재로 화장품 용기, 섬유, 가전 시장으로 리사이클 밸류 체인(Value Chain)을 확대하고 국내 순환 경제 활성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국내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생수병 개발에도 협력한다.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CR PET)는 플라스틱을 분해해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려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로,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 저하 없이 반복적인 재활용이 가능해 생수병에 보다 적합한 소재로 인정받고 있다.

공사는 ‘그린 홀 프로세스’ 친환경 경영을 추진하며, 투명페트병 수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주도에서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시설 △페트병 자동수거보상기 △해양 쓰레기 업사이클 프로젝트를 통해 200톤 이상의 투명 페트병을 수거해 친환경 패션 아이템으로 탈바꿈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SK케미칼은 2019년 재생 페트(r-PET)를 원료로 사용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ECOTRIA) R’를 출시했다. 또한,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 확대에 발맞춰 케미칼 리사이클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중국 리사이클 업체 지분투자를 통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와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PET) 제품의 한국시장 독점권도 확보했다.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은 “제주개발공사와 업무 협약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구축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케미칼 리사이클 페트(CR-PET)와 같은 친환경 제품개발을 통해 ESG 경영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페트병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재혁신을 통한 친환경 제품 생산부터 페트병의 수거, 재활용까지 책임지는 친환경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며 “제주에서의 순환 경제 시스템 구축 사례를 바탕으로 자원순환의 가치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