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리츠증권, ‘금리상승기’ 장기국채 ETN 상품 8종 운용
스크롤 이동 상태바
[AD] 메리츠증권, ‘금리상승기’ 장기국채 ETN 상품 8종 운용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09.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메리츠증권은 금리상승기에 대응해 국채 10년물·30년물에 투자하는 ETN 상품 8종을 운용 중이다. ⓒ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대표이사 최희문)은 국채 10년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이하 ETN) 4종과 국채 30년물에 투자하는 ETN 4종 등 기준금리 상승기에 대응해 장기국채 ETN 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해당 상품은 국채 10년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메리츠 국채10년 ETN’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10년 ETN’ △‘메리츠 인버스 국채10년 ETN’ △‘메리츠 인버스2X 국채10년 ETN’과 △‘메리츠 국채30년 ETN’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 △‘메리츠 인버스 국채30년 ETN’과 △‘메리츠 인버스2X 국채30년 ETN’이다.

‘메리츠 국채10년 ETN’ 상품은 대표적인 장기국채인 국고채 10년물 3개 종목으로 산출한 기초지수에 각각 1배와 2배, 그리고 인버스 형태로 1배와 2배 투자가 가능한 상품이다. ‘메리츠 국채30년 ETN’ 상품도 국고채 30년물 3개 종목으로 산출한 기초지수에 각각 1배와 2배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인버스 국채10년·30년물 ETN은 기초지수의 역방향으로 각각 1배와 2배 투자하는 상품이다.

미국에서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지속적인 금리 상승이 이어짐에 따라 ‘메리츠 인버스2X 국채 30년 ETN’과 유사한 ETF(상장지수펀드)에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기도 했다.

국고채 30년물은 여타 국채 또는 채권형 ETF보다 만기가 긴 ‘초장기 채권’이다. 금리가 오르고 내릴 때 가격이 더 크게 움직이는 변동성을 지니고 있다. 레버리지 상품인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과 ‘메리츠 인버스 2X 국채30년 ETN’은 국내 상장지수상품 중 듀레이션이 가장 길다. 이에 따라 장기 금리 변동에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수 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장기국채 ETN은 금리 방향에 따라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상품으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전략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문투자자가 아닌 개인투자자가 레버리지 상장지수상품에 처음 투자하는 경우, 금융투자교육원의 사전교육 1시간 이수와 기본예탁금 1000만 원이 필요하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