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AI 인프라’ 조직 신설…김주선 사장 승진 선임
스크롤 이동 상태바
SK하이닉스, ‘AI 인프라’ 조직 신설…김주선 사장 승진 선임
  • 편슬기 기자
  • 승인 2023.12.0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조직 개편·임원 인사 단행…신규임원 18명 선임
회사 최초 여성 연구위원 선임 등 다양성 및 역동성 강화

[시사오늘·시사ON·시사온=편슬기 기자]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사진. ⓒ SK하이닉스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사진. ⓒ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2024년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에 대해 회사는 "올해 도전적인 글로벌 경영환경에서 다운턴 위기를 이겨내면서 HBM(High Bandwidth Memory)을 중심으로 AI 메모리를 선도하는 기술 경쟁력을 시장에서 확고하게 인정받았다"며 "이런 흐름에 맞춰 이번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통해 회사의 AI 기술 경쟁력을 한층 공고히 하는 한편, 고객 요구와 기술 트렌드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우선 SK하이닉스는 미래 AI 인프라(Infra)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유지한다는 목표로 'AI Infra' 조직을 새로 만들기로 했다.

'AI Infra' 산하에 지금까지 부문별로 흩어져 있던 HBM 관련 역량과 기능을 결집한 'HBM Business'가 신설되고, 기존 'GSM'(Global Sales & Marketing) 조직도 함께 편제된다. AI Infra 담당에는 GSM 김주선 담당이 사장으로 승진해 선임됐다.

또, ‘AI Infra’ 산하에 'AI&Next' 조직을 신설, 차세대 HBM 등 AI 시대 기술 발전에 따라 파생되는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고 개척하는 패스파인딩 업무를 주도하기로 했다.

다음으로, 회사는 낸드(NAND)와 솔루션(Solution)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N-S Committee'를 신설한다. 낸드, 솔루션 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게 될 이 조직은 제품 및 관련 프로젝트의 수익성과 자원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업무를 담당한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는 미래 선행기술과 기존 양산기술 조직 간 유기적인 협업을 주도하고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CEO 직속으로 '기반기술센터'를 새로 꾸리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회사는 글로벌 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기존 'Global Operation TF'와 함께 관련 조직과 인력을 'Global성장추진' 산하로 재편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1983년생 이동훈 담당을 승진 보임하는 등 신규임원 18명을 선임하며, 미래 성장기반이 될 젊고 유능한 기술 인재를 육성한다는 기조를 이어 갔다. 

특히, 회사는 신임 연구위원에 여성 최초로 오해순 연구위원을 발탁하는 등 조직문화에 다양성과 역동성도 불어넣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재 개발 관련 최고 수준의 전문가인 길덕신 연구위원을 수석 연구위원으로 승진시켰다.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는 "이번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를 통해 고객별로 차별화된 스페셜티(Specialty) 메모리 역량을 강화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가는 AI 인프라 핵심 기업으로 진화,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전기전자 / 항공, 물류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Do or do not There is no tr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