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파나마서 7500억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포스코건설, 파나마서 7500억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 최준선 기자
  • 승인 2016.02.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최준선 기자)

▲ 포스코건설이 수주한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 ⓒ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파나마에서 미국의 발전회사 AES가 발주한 6억5000만 달러(한화 약 7500억 원) 규모의 콜론 복합화력발전소와 가스터미널 건설공사에 대한 EPC(설계·조달·시공)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의 발전용량은 380MW로 파나마 최대 규모다. 이 발전소는 파나마 수도인 파나마시티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콜론 지역에 위치했다. 포스코건설은 저장용량 18만㎥의 가스터미널도 함께 건설한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약 15만 가구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발전소가 가동되면 파나마운하 인근 산업단지와 콜론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오건수 포스코건설 에너지사업본부장은 “어려운 해외수주환경 속에서도 지난해 12월 필리핀과 칠레에 이어 연달아 수주에 성공했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중남미 에너지플랜트시장에서 세계적인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밑거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 및 부동산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