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12:27
[만평] 아몰랑 청와대
2016년 11월22일 (화) / 그림 이근 / 글 김병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이근 / 글 김병묵)     ▲ ⓒ시사오늘 이근 청와대의 불통(不通)이 다시 시작됐다. 시쳇말로 '아몰랑(모르겠다)'식 외면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점점 더 많은 증거가 나오고 있고, 이에 대한 검찰의 압박은 한층 강해지는 상황이다. 급기야 검찰은 20일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로 확정하며, 사실상 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으로 발표했다. 100만 촛불이 모이고 지지율이 수 주연속 5%에 머무르는 등 상황은 악화일로(惡化一路)다. 그런데 박 대통령의 반응은 거꾸로 가고 있다. 청와대는 서서히 강경대응에 나서며 여론에 저항하는 모양새다. 21일엔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을 통해 '야당에서 얘기하는 총리가 박 대통령의 제안과 달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국회와의 '총리 추천'약속도 깼다. 박 대통령의 언뜻 이해하기 힘든 버티기 행보에, 일각에선 '유체이탈'을 넘어 '현실도피'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연일 비보만 들려오는 뉴스들을 외면하기 위해, 박 대통령은 '길라임'이 나오는 드라마의 세계로 채널을 바꾼 것은 아닐까.  
11월 22일
11월 11일
10월 26일
10월 12일
09월 29일
09월 08일
08월 24일
07월 27일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