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대우건설, CFO 책임 강화…북방사업지원팀 신설
[인사]대우건설, CFO 책임 강화…북방사업지원팀 신설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8.06.0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대우건설은 8일 일부 조직개편과 본부장급 임원 보직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CFO의 권한과 책임 강화다. 기존 재무관리본부만 담당하던 CFO는 앞으로 재무관리본부, 리스크관리본부, 조달본부를 모두 맡게 된다.

이밖에 4차산업혁명 대응 차원에서 기술연구원 내 스마트건설팀을, 남북경제협력 대비를 위해 전략기획본부에 북방사업지원팀을 신설키로 했다.

△보직내용

-CFO 김창환 전무

-주택건축사업본부장 조성진 전무

-감사실장 직무대리  서대석 상무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