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21 화 20:15
> 뉴스 > 뉴스 > 산업
     
쌍용차, 2018 임단협 최종타결…임금동결에도 무분규 성과
2018년 08월 10일 15:50:47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쌍용자동차 노사는 올해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지었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 본사 전경.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지난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50.1%의 찬성률로 2018년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쌍용차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14차에 걸친 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으며, 위기 극복을 위한 임금 동결을 비롯해 일시금 100만 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았다. 별도 합의사항으로는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과 주간연속 2교대 (8+8) 시행 등이 포함됐다.

해당 합의안은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여한 3265명의 조합원 중 50.1%에 해당하는 1636명이 찬성표를 던짐으로써 최종 가결됐다. 이로써 쌍용차는 지난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협상을 두고 노사는 회사의 백년대계를 위한 미래 비전을 확고하게 세우는 임단협이 되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임금과 복지라는 프레임 보다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을 맞춰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임금 동결은 신제품 개발을 위한 3년간의 투자가 확정된 상황에서 이뤄진 만큼 주주 및 금융권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쌍용차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튀어야 산다“…완성차 업계, 에디션·한정판 모델 ‘봇물’
· "휴가철 무상점검 받으세요" 車업계, 대고객 서비스 '구슬땀'
· [완성차 7월 실적]쌍용차 '독주' vs 한국지엠·르노삼성 '울상'
· 소형SUV 시장, ‘티볼리·코나’ 2强 굳건…QM3·트랙스는 위기감↑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