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2주 앞둔 은행권…CEO증인 출석하나?
국정감사 2주 앞둔 은행권…CEO증인 출석하나?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8.09.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리사태, 대출금리 부당산정 등 민감한 이슈 산적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 2017년 10월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국정감사가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상반기 많은 이슈가 있었던 은행권에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번 국정감사에는 지주회장, 은행장등이 채용비리, 대출금리 부당산정 사태의 주요 증인으로 출석할 것으로 예상돼 시중은행들은 시시각각 다가오는 국정감사 일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18년 국정감사에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0월11일과 12일에 국회에서 국감을 받게 된다. 국감에서 다뤄질 금융권 최대 이슈는 채용비리 사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채용비리 관련해 재판이 진행 중인 KB금융, 하나금융, 신한금융 회장 등은 증인으로 소환될 가능성이 있다.

이전과 다르게 증인 불출석 시 처벌도 강화돼 예전처럼 출장 등을 핑계로 증인 출석을 회피하기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은행권 채용비리를 수사해 지난 6월 함영주 하나은행장과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등을 기소했으며 최근 신한은행의 인사 관련자 2명을 구속했다.

지난해에는 우리은행의 채용비리 사태만 국정감사에서 다뤄졌으나 올해는 시중은행 대부분이 채용비리 이슈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며, 특히 CEO들의 증인 출석은 은행브랜드의 신뢰도와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도 있어 각 은행들도 경영진들의 증인 출석 여부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상반기 벌어진 대출금리 부당산정도 피해갈 수 없는 이슈이다. 지난 6월 금융감독원의 은행 대출금리 산정체계 점검결과 일부 고객에 대해 경남은행 등 주요 은행들이 담보 입력 누락으로 부당하게 금리를 산정한 것이 드러났다.

관련 은행들이 부당 금리 산출 피해에 따른 이자 환급 실시 등을 통해 고객에게 보상과 사과, 전산 시스템 개선 및 직원 교육 등을 통해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금융권의 신뢰도 하락으로 이어진 것은 물론, 경남은행의 경우 1만3000여건이 넘는 대출금리 오류가 발견돼 금리산정체계와 내부시스템관리 등에 관해 국감에서 갖가지 질문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예대금리와 관련해 가계대출을 통한 이자장사 논란, 근로자추천이사제,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관련 등도 국감에서 중요하게 다뤄질 현안이다.

한편 국회 정무위가 발표한 ‘2018 국정감사 기관증인 명단’에 따르면 올해 금융감독원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금융위원회 산하 8곳의 금융 공공기관에서 총 103명의 증인이 소환되며 10월16일에는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22일에는 김도진 IBK기업은행장과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등 국책은행장 등이 출석할 예정이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