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가을철 나들이, 새차타고 가볼까?”…완성차 업계, 연중 최대 구매 혜택으로 고객 유혹
“10월 가을철 나들이, 새차타고 가볼까?”…완성차 업계, 연중 최대 구매 혜택으로 고객 유혹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9.10.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완성차 업계가 내수 경기 침체에 따른 판매 부진을 극복하고자 10월 한 달 동안 연중 가장 큰 폭의 할인 혜택을 내걸었다. 사진은 한국지엠이 진행하는 ‘쉐보레와 떠나는 10월의 가을’ 프로모션 행사 안내 이미지 ⓒ 한국지엠
완성차 업계가 내수 경기 침체에 따른 판매 부진을 극복하고자 10월 한 달 동안 연중 가장 큰 폭의 할인 혜택을 내걸었다. 사진은 한국지엠이 진행하는 ‘쉐보레와 떠나는 10월의 가을’ 프로모션 행사 안내 이미지 ⓒ 한국지엠

완성차 업계가 내수 경기 침체에 따른 판매 부진을 극복하고자 10월 한 달 동안 연중 가장 큰 폭의 할인 혜택을 내걸었다. 이들 업체들은 무이자 할부는 물론 현금 할인, 옵션 구입비 지원 등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마련, 판매 확대를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5개사는 가을 나들이철인 10월을 맞아 신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을 사로잡기 위한 저마다의 할인 프로모션을 마련했다.

우선 현대차는 이달 최대 10%의 할인 폭을 제공하는 대규모 할인 행사 ‘현대 세일즈 페스타'에 돌입,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그랜저 하이브리드, 코나, 싼타페 등 6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차종 별 한정 수량 약 1만8000대가 선착순 소진될 때까지 지속된다.

차종 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아반떼 5~7% △쏘나타 3~7% △그랜저 10% △그랜저 하이브리드 6~8% △코나 5~7% △싼타페 3~5%이다. 최상위 트림 기준으로 계산한 최대 할인액은 △아반떼 1.6 터보 165만 원 △쏘나타 2.0 가솔린 230만 원 △그랜저 3.0 가솔린 387만 원 △그랜저 하이브리드 319만 원 △코나 1.6 디젤 171만 원 △싼타페 2.2디젤이 177만 원에 이른다.

기아차의 경우에는 전시장 내방만 하더라도 다양한 경품이 제공되는 역대급 이벤트를 진행한다. 경품으로는 △삼성 비스포크 김치냉장고(1명) △갤럭시 워치 액티브(5명) △피레스트 카고 루프백(10명) △기아차 계약금 지원 10만 원(2000명) △교촌치킨 허니콤보(100명)가 제공되며, GS25 TOP스위트아메리카노는 전원 증정한다.

더불어 기아차는 오는 16일까지 △모닝 △K3 △K5 가솔린/LPI △스포티지 △쏘렌토△카니발 차량을 출고받는 개인·개인사업자 고객에게 20만 원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해당 이벤트와 상관없이 일반 구매 프로모션으로는 무이자 혜택에 최대 80만 원(K5)의 현금할인을 제공한다.

르노삼성도 가을맞이 특별 프로모션을 준비, 판매 부진을 겪고 있는 모델들의 매력도를 높이는 데 열중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이달 SM6 구매 고객에는 최대 250만 원 상당의 구입비 지원 또는 현금 200만 원 할인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약 48만 원 상당의 프리미엄 틴팅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TCe 모델 구입 고객에는 추가 200만 원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르노삼성은 이달 제공되는 모든 혜택을 더하면 SM6 구매 시 500만 원 상당의 비용 절감을 이룰 수 있다는 설명이다.

QM3와 르노 클리오 구매 고객을 위한 파격적 혜택도 마련됐다. 현금 구매 고객에는 200만 원 할인에 특별 할인 200만 원을 추가로 제공하기로 한 것. 이 외에도 모든 구매 고객에게는 전용 태블릿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T2C를 무상 제공하며, QM3 LE 트림 구매 시에는 선착순으로 인조가죽 시트커버 무상 제공 또는 천연가죽 시트커버 할인을 제공한다.

전기차 모델인 SM3 Z.E.를 현금으로 구매할 경우에는 4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택시와 렌트 사업자에게는 200만 원의 추가 할인이 주어진다. 르노 트위지는 부산 생산을 기념해 100만 원의 특별 할인 혜택이 마련됐다.

쌍용차는 주력 모델인 코란도 가솔린과 티볼리, G4 렉스턴을 구매하는 고객들을 위한 혜택을 마련했다. 우선 전 모델 구매 고객에게 아이나비 블랙박스, 칼트윈 프리미엄 틴팅으로 구성된 90만 원 상당의 스페셜 기프트 패키지를 제공하는 한편, 구매부담을 덜고자 코란도와 티볼리 구매 시 선수금 없이 저렴한 이율 또는 장기할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G4 렉스턴 구매 고객에게는 192만 원 상당의 사륜구동 시스템 4Tronic 장착비를 지원하며, 동급 최장 5년/10만km 보증기간도 함께 제공한다. 렉스턴 스포츠&칸은 3.9% 저리할부 구매 시 옵션장착비용 50만 원을 지원한다.

내수 부진과 함께 노사 갈등마저 불거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지엠도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경쟁력 있는 구매혜택을 내걸고 나섰다.

선수금과 이자가 전혀 없는 ‘더블 제로’ 무이자 50개월 할부 프로그램과 이율 1.0% 72개월 ‘슈퍼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연장 운영하고, 현금 지원과 할부가 결합된 ‘콤보 할부’ 프로그램 선택 시 차량가격의 최대 13%를 현금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른 현금 지원 폭은 스파크와 트랙스가 9%, 이쿼녹스 최대 10%, 임팔라 13%, 말리부 최대 200만 원 등이다. 전기차 모델인 쉐보레 볼트 EV의 경우에는 이율 3.5% 콤보 할부 선택 시 150만 원을 지원하고, 50개월 ‘ECO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도 동일하게 진행한다.

백범수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이달은 스파크, 트랙스, 말리부 등 쉐보레를 대표 차종을 구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다양한 혜택이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되는 만큼, 쉐보레 제품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부담없이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